충남도, 버섯재배사 겨울철 ‘화재 주의’
상태바
충남도, 버섯재배사 겨울철 ‘화재 주의’
  • 오정환 기자
  • 승인 2023.01.29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농기원, 한파로 난방기 사용량 증가…‘화재 예방’ 강조

[매일일보 오정환 기자]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최근 한파가 지속되면서 난방 등 전기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겨울철 버섯재배사 화재에 각별한 주의를 부탁했다.

충남도청 전경
충남도청 전경

소방청 국가화재정보센터 통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버섯재배사 화재는 전국적으로 2020년 29건, 2021년 26건, 2022년 31건으로 집계됐다.

도내에서는 2020년 7건, 2021년 8건, 2022년 5건으로 최근 3년간 총 20건의 버섯재배사 화재가 발생한 바 있으며, 이 중 6건이 겨울철에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버섯재배사의 겨울철 화재는 춥고 건조한 겨울철 버섯 생육에 알맞은 온·습도 관리를 위해 난방기, 환풍기 사용량이 늘면서 과열 및 누전이 발생해 일어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버섯재배사는 대부분 단열을 위해 조립식 샌드위치 판넬로 지어져 화재 발생 시 스티로폼에 불이 붙게 되면 철판이 물을 막아 스티로폼의 불씨 진압이 어려운 만큼 철저한 화재 예방이 중요하다.

김용균 도 농업기술원 버섯팀장은 “겨울철 버섯재배사의 온·습도 관리를 위한 전열 기구 사용 시 물기나 먼지로 인해 누전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라며 “과열로 누전이 발생하지 않도록 수시로 점검해 화재 예방에 신경을 써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