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출판사, E. F. 슈마허 역작 '작은 것이 아름답다' 20주년 기념 개정판 출간
상태바
 문예출판사, E. F. 슈마허 역작 '작은 것이 아름답다' 20주년 기념 개정판 출간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2.12.08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환경 운동사 최초의 총체적 사상가로 평가받는 E. F. 슈마허의 역작 <작은 것이 아름답다>가 문예출판사 출간 20주년을 맞아 새롭게 개정 출간됐다.

20주년 기념 개정판 <작은 것이 아름답다>는 심플한 표지 디자인, 친환경 재생용지로 제작해 작고 소박한 것의 가치를 역설하는 슈마허의 메시지를 담았다.

<작은 것이 아름답다>의 핵심은 거대주의와 물질주의에 대한 비판이다. 슈마허에 따르면 현대인에게 거대주의와 물질주의는 추구해야 할 이상일 뿐 아니라, 모두가 내면화한 가치다. 그러나 그 이상에 가까워질수록 장밋빛 미래가 아닌 좌절, 소외, 절망과 같은 심각한 문제에 맞닥뜨리게 된다. 거대주의와 물질주의의 이상을 쫓아갈수록 현대인은 완전히 뿌리뽑힌 존재가 된다는 것이다.

이런 진단은 주류 경제학에 대한 비판적 사유로 이어진다. 효율성과 성장을 중시하는 경제학은 자연, 자원의 가치를 숫자로 환원하는 데에만 집중한다. 그러나 숫자와 달리 자연과 자원은 무한하지 않기에 경제학은 인류 삶의 영속성을 보장하지 못한다.

슈마허는 거대주의와 물질주의, 그와 짝을 이룬 경제학과 과학 기술을 강력히 비판하며 현대 사회의 병폐가 누적된 여러 영역의 현실을 조망한다.

그리고 '작고 소박한 것'의 아름다움을 중시할 때 가능해지는 변화와 새로운 세상을 위한 상상력의 도구를 구체적으로 그려낸다.

적절한 소비 패턴으로 인간의 만족을 충족하는 데 중점을 두는 '불교경제학', 인간의 역량을 기술의 중심에 들이는 '중간 기술', 지역 노동과 자원을 이용한 '작은 기업' 등이 바로 그것이다.

특히 슈마허는 소규모이면서도 성공을 거둔 민간그룹 스콧 베이더가 어떻게 사회적 책무를 저버리지 않고 모두를 위한 혁신을 이어왔는지를 집중 조명한다. 나아가 스콧 베이더의 성공 사례에 자신의 정치적 상상력을 더해 소유권, 국유화 등의 정치 경제적 개념을 적극적으로 재사유할 것을 제안한다.


좌우명 : 아무리 얇게 저며도 양면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