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K, 뮤지컬 '베르사유의 장미' 2023년 전 세계 초연
상태바
EMK, 뮤지컬 '베르사유의 장미' 2023년 전 세계 초연
  • 강연우 기자
  • 승인 2022.12.07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MK뮤지컬 컴퍼니가 여섯 번째 창작 뮤지컬로 일본의 원작 만화 '베르사유의 장미'를 2023년 전 세계 처음으로 무대에 올린다. 사진은 티저 이미지. 제공=EMK뮤지컬컴퍼니.
EMK뮤지컬 컴퍼니가 여섯 번째 창작 뮤지컬로 일본의 원작 만화 '베르사유의 장미'를 2023년 전 세계 처음으로 무대에 올린다. 사진은 티저 이미지. 제공=EMK뮤지컬컴퍼니.

EMK 여섯 번째 창작 뮤지컬 '베르사유의 장미'가 2023년 전 세계 초연된다.

7일 EMK뮤지컬컴퍼니(이하 EMK)는 '베르사유의 장미'(작 이케다 리요코)의 출판사인 슈에이샤와 신작 뮤지컬 작업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은 사실을 전하며, EMK 오리지널 여섯 번째 작품이 될 뮤지컬 '베르사유의 장미' 탄생을 알렸다.

EMK 오리지널 여섯 번째 작품 뮤지컬 '베르사유의 장미'는 1972년 일본에서 첫 연재를 시작해 역대 최고의 걸작으로 평가받는 만화를 원작으로 한다. 일본을 넘어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압도적인 사랑을 받은 원작은 '오스칼'이라는 가상의 인물을 주인공으로 프랑스 혁명이라는 장중한 역사의 흐름을 드라마틱한 전개로 풀어냈다.

전 세계적으로 거대한 팬덤을 지닌 원작은 영화, 애니메이션 등 장르에 얽매이지 않고 대중과 여러 아티스트에게 깊은 감동과 영감을 전해왔다. 특히 1974년 초연되어 내년 50주년을 앞둔 일본 여성가극단 다카라즈카 가극단의 동명의 작품은 2014년까지 500만 명 이상이 관람하는 기록을 세워 장르를 초월한 원작의 작품성과 대중성을 입증했다.

EMK 오리지널 여섯 번째 작품으로 탄생할 뮤지컬 '베르사유의 장미'는 작품의 중심인물인 '오스칼'의 이야기에 주목해 원작의 서사를 유지하면서도, 뮤지컬이라는 장르만이 전할 수 있는 감동과 매력을 강조할 계획이다.

유서 깊은 군인 가문의 영애로 태어났지만 가문의 후계자로 군인의 길을 걷는 '오스칼'과 그녀에 대한 사랑을 감추고, 형제이자 친우로 곁을 묵묵히 지키는 ‘앙드레’의 이야기를 담을 뮤지컬 '베르사유의 장미'는 프랑스 혁명이라는 거대한 역사를 목도한 인물들의 성장과 애절한 사랑을 새로운 각도에서 조망할 예정이다.


EMK는 그간 뮤지컬 '마타하리', '웃는 남자', '엑스칼리버' 등을 제작, 독보적인 기술력과 연출력으로 한국을 넘어 전 세계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왔다. EMK는 EMK 오리지널 여섯 번째 작품이 될 뮤지컬 '베르사유의 장미'를 통해 그간의 경험과 기술을 모두 담아 한국 뮤지컬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뮤지컬 '베르사유의 장미'에 국내 최고의 크리에이티브 팀의 합류가 예고되어 있어 비상한 관심이 모인다. 뮤지컬 '마타하리', '웃는 남자', '엑스칼리버', '베토벤' 등의 제작한 모든 작품을 흥행 대작 반열에 올려놓은 엄홍현 총괄 프로듀서를 필두로, '프랑켄슈타인', '벤허' 등 국내 관객들에게 가장 사랑 받는 대극장 창작뮤지컬을 탄생시킨 왕용범과 이성준이 각각 극작 및 연출, 작곡 및 음악감독을 맡았다.

입체적이고 드라마틱한 캐릭터 묘사와 탄탄한 연출력으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한 왕용범 연출과 작품의 서사와 인물의 섬세한 감정을 완벽하게 녹여낸 아름다운 멜로디를 탄생시키는 이성준 작곡가 겸 음악감독은 대한민국을 강타할 또 하나의 대작을 탄생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