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 좋다] 삼성전기, ‘2022 청소년 사이버폭력 예방 푸른코끼리 온라인 포럼’ 개최
상태바
[대한민국이 좋다] 삼성전기, ‘2022 청소년 사이버폭력 예방 푸른코끼리 온라인 포럼’ 개최
  • 여이레 기자
  • 승인 2022.12.04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덕현 삼성전기 대표이사 사장(오른쪽 두번째)이 김종기 명예이사장(오른쪽 첫번째)과 함께 매원초등학교 정문에서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사이버폭력 근절 팜플렛 및 기념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삼성전기 제공.
장덕현 삼성전기 대표이사 사장(오른쪽 두번째)이 김종기 명예이사장(오른쪽 첫번째)과 함께 매원초등학교 정문에서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사이버폭력 근절 팜플렛 및 기념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삼성전기 제공.

[매일일보 여이레 기자] 삼성전기는 ‘제3회 청소년 사이버폭력 예방 푸른코끼리 온라인 포럼’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 포럼은 푸른나무재단, 교육부, 사랑의 열매, 삼성이 함께 진행 중인 청소년 사이버폭력 예방을 위한 ‘푸른코끼리’ 사업의 일환이다.

유튜브를 통해 중계되는 이번 포럼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세 번째로, ‘끊임없이 진화하는 사이버폭력, 그리고 소멸’을 주제로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는 청소년 사이버폭력의 실태를 공유하고 해법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1부에서는 ‘끊임없이 진화하는 사이버폭력’을 주제로 사이버폭력 피해 당사자, 현직 교사, 현직 경찰 등이 국내외 사이버폭력의 실태와 심각성을 논의했다.

사이버폭력 피해 경험률이 지난해 31.6%로 2019년 대비 약 6배 증가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실태조사 결과와 공유형 교통수단 앱에서 피해학생에게 대리결제를 강요해 착취하는 사례와 같이 다양한 디지털 플랫폼에서 발생하는 피해 사례를 공유했다.

2부 ‘사이버폭력의 진화와 소멸’ 시간에는 NGO활동가·기업가·교수 등 전문가들이 문제해결을 위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전문가들은 사이버폭력 근절을 위해서는 명문화된 법령을 통해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며 △청소년 사이버폭력에 관한 정의 수립 △피해자 보호 강화 △예방교육 강화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책무 강화 등의 법령 조문 예시를 제시했다.

또한, 국회의원, 교육부 장관, 유네스코 사무총장보뿐만 아니라 아이돌 그룹 AB6IX(에이비식스), 가수 브라이언, 배우 최정원, 격투기 선수 정찬성 등 푸른코끼리 홍보대사들도 푸른코끼리 사업의 취지에 공감하고 응원하는 영상 메시지로 함께 했다.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은 “사이버폭력은 양상이 다양해지고, 피해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여 어른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이 필요한 때”라며 “청소년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자랄 수 있도록 교육위원회도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사이버 폭력은 더 이상 아이들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범부처, 시도교육청, 관계기관과 민관 수평적 협력 파트너십을 구축해 사이버공간 속 안전망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스테파니아 지아니니 유네스코 교육 사무총장보는 “푸른코끼리는 청소년이 사이버폭력 문제에 대해 스스로 해결책을 찾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라며 “이번 포럼이 전세계 청소년들이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푸른나무재단과 삼성이 함께 2020년 2월부터 시작한 청소년 사이버폭력 예방 활동인 푸른코끼리 사업은 무리지어 서로를 보호하는 ‘코끼리’와 평화와 안정을 상징하는 ‘푸른’색을 결합해 만든 이름으로 사이버 정글에서 폭력을 예방, 근절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삼성전기를 비롯해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SDS 등 5개 계열사가 지원한다.

푸른코끼리는 △초·중·고교 학생 대상 온라인 및 집합 예방교육 △피해자 정서 안정 및 회복지원을 위한 심리상담 △사이버폭력 근절을 위한 캠페인 △사이버폭력 원인분석 및 대응 정책을 위한 학술연구 △플랫폼 구축 등 5대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2020년 하반기부터 시범적으로 서울과 경기도 지역 4개 학교, 20개 학급, 450여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학교 방문 교육을 실시해 약 9만4000명이 참여했다. 지난해부터는 온라인과 앱을 통해 전국으로 교육을 확대해 약 26만명이 참여했고, 올해 3분기 누적 약 57만명이 참여했다.

푸른코끼리 사업은 △정책개선 △학습 환경 개선 △교육자 역량 개발 △청년의 권한부여와 참여 △지역차원 실천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유네스코의 ‘지속가능발전교육 공식프로젝트′에 선발됐다. 지속가능발전교육은 모든 학습자들이 인권·환경·빈곤·불평등 등 국제적 과제를 해결할 지식, 기술, 태도를 갖추도록 돕는 교육이다.

또한, 사이버폭력을 사회적 문제로 공론화시켜 이와 관련된 예방 교육을 정부 정책 과제로 반영시킨 것도 푸른코끼리 사업의 성과 중 하나다. 교육부는 학교폭력 예방과 대책 기본계획에 사이버폭력을 없애기 위한 푸른코끼리 예방교육을 포함시켜 전국 시도교육청을 통해 교육하고 있다.

삼성전기는 청소년 사이버폭력 예방 동아리 ‘지지크루’를 결성해 비폭력 지지캠페인 참여 및 비폭력 지지서명에 동참하고, 푸른코끼리 사업을 알리는 등 사이버폭력 예방문화 확산과 근절을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삼성전기는 임직원과 임직원 가족을 대상으로 재능기부 봉사자를 모집해 청소년 사이버폭력 예방활동에도 동참하고 있다. 찾아가는 예방교육 보조강사 및 청소년 멘토링 활동을 통해 학교 현장에서 학생들과 소통하고 있다.

장덕현 삼성전기 사장은 이날 포럼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이번 포럼을 통해 진화하는 청소년의 사이버폭력 현상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실질적 해법을 제안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청소년들이 위험한 사이버폭력에 노출되지 않고 밝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삼성전기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삼성과 푸른나무재단은 푸른코끼리 사업을 통해 오는 2030년까지 300만명을 대상으로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현재 학교폭력 유형 중 1위이며 30%대인 청소년 사이버폭력 경험률을 3%대로 낮추고 청소년들의 친사회적 역량(정직·약속·용서·책임·배려· 소유)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담당업무 : 전기, 전자, 반도체, 가전 등
좌우명 : 성숙이란 어릴 때 놀이에 열중하던 진지함을 다시 발견하는 데 있다 - 니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