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삼성도 FTX 투자, 투자금 회수 난항
상태바
[단독]삼성도 FTX 투자, 투자금 회수 난항
  • 여이레 기자
  • 승인 2022.11.29 10: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투자 자회사 삼성넥스트, 지난해 FTX 시리즈 B-1 펀딩 라운드 참여
FTX 파산 신청…상당 규모 자산 도난 혹은 사라져
삼성넥스트, “FTX 투자금 소액…운영 차질은 없어”
FTX가 500억달러의 부채를 안고 파산을 신청하면서 삼성넥스트의 투자금 회수가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여이레 기자]가상화폐거래소 FTX가 결국 파산 신청을 택하면서 삼성전자의 투자 자회사 삼성넥스트도 투자금 회수가 어려워질 전망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넥스트는 지난해 4억2000만달러 규모의 FTX 시리즈 B-1 펀딩 라운드에 참여했다. 당시 정확한 투자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FTX는 최대 500억달러 부채를 안고 델라웨어주 법원에 파산을 신청했다. 채권자는 10만명이 넘는다. 설상가상으로 FTX는 파산 신청 바로 다음날 6억달러 상당의 암호화폐를 해킹 당했다.

한때 기업가치 250억달러로 전 세계 12위 유니콘 기업에 오르기도 했던 FTX는 현재 ‘코인판 리먼사태’를 촉발했다는 평을 듣고 있다. 상당한 규모의 기업 자산이 무단 반출되거나 사라진 것은 물론, 고위 경영진이 별장 등에 지출한 금액만 3억달러를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나 ‘졸속 경영’이 드러났다. 

FTX 파산절차를 담당한 로펌 설리반앤크롬웰의 변호인단은 “FTX와 130개 이상의 계열사들을 조사했으나 엉터리 회계와 경영으로 기본적인 회사 재정에 대한 정보조차 신뢰할 수 없는 상태”라며 “상당한 규모의 자산이 도난당했거나 사라졌다”라고 밝혔다. 

기관 투자자들은 손실을 인정하고 있다. 벤처투자사인 세쿼이아 캐피털은 1억5000만달러에 달하는 FTX 투자금의 장부 가치를 0달러로 만드는 등 전액 손실 처리했다. FTX에 7500만달러를 투자한 온타리오 교사 연금은 성명을 내고 손실 가능성을 인정했다.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은 FTX 전체 투자분을 상각(회계상 손실)하기로 결정했다. 테마섹은 FTX 인터네셔널 지분 1%에 2억1000달러와 FTX US 지분 1.5%에 6500만달러를 2021년 10월부터 2022년 1월까지 두 차례에 걸쳐 투자한 바 있다.

삼성넥스트와 함께 FTX의 시리즈 B-1 펀딩에 참여했던 벤처투자사 타이거글로벌 역시 투자금 3800만달러를 상각 처리했다.

이어 블룸버그 통신은 일본 소프트뱅크가 FTX의 파산 신청으로 약 1억달러의 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추산했다. 코인 억만장자 마이크 노보그래츠 갤럭시디지털 최고경영자(CEO) 역시 FTX 관련 자금 7700만달러를 회수하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처럼 많은 기관 투자자들이 FTX 투자금 회수 불가 상황임에 따라 삼성넥스트의 투자금 회수 역시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삼성넥스트는 “FTX에 투자한 금액이 삼성넥스트의 전체 운용자금에 비해 소액이므로 자사 운영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2017년 ‘CES 2017’에서 첫 출범한 삼성넥스트는 인공지능(AI), 핀테크, 건강관리, 인프라스트럭처, 미디어테크, 블록체인 등 6개 투자 분야에 주력하고 있다.
 

담당업무 : 전기, 전자, 반도체, 가전 등
좌우명 : 성숙이란 어릴 때 놀이에 열중하던 진지함을 다시 발견하는 데 있다 - 니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창기 2022-11-29 10:17:56
마약쟁이, 범죄자, 거짓말쟁이 이재용도 회장되는 위법천지 삼성,
그 위법은 아직도 진행중.. 다시 감옥으로 가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