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불안 잡으려면 국채시장 선진화해야”
상태바
“금융불안 잡으려면 국채시장 선진화해야”
  • 김경렬 기자
  • 승인 2022.11.2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금융연구원 보고서 “WGBI 편입 작업 추진해야”
사진=연합뉴스
지난 27일 한국금융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국채 시장을 통한 해외 자금을 유치하는 게 금융 불안을 잡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경렬 기자] 국채 시장을 통한 해외 자금을 유치하는 게 금융 불안을 잡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8일 한국금융연구원의 ‘외국인 투자자와 국채시장의 금융안정 기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한‧미 금리 역전 탓에 원화 가치가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외국인 투자자금이 우리나라 국채 시장으로 꾸준히 유입됐다.

외국인 보유 국고채 보유 잔액은 올해 10월 말 기준 180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020년 116조4천억원, 작년 158조8천억원 등 꾸준한 증가세를 보인 셈이다.

국내 국채 발행은 신흥국과 대비된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신흥국의 국채 발행 규모는 작년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최소 25% 이상 감소했기 때문이다.

한국금융연구원은 올해 우리나라에서 외국인의 국채 투자가 늘어난 이유로 위험 대비 높은 국채수익률, 상대적으로 견조한 재정수지, 신용 위험이 높은 신흥국 국채에 대한 수요 감소 등을 꼽았다.

곽준희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우리나라 국채시장은 선진국 특징을 지니게 된 것으로 평가된다”며 “정부가 경제에 부정적 충격이 왔을 때 국채 발행을 통해 해외로부터 재원을 마련하고 확장 재정정책으로 대응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2020년과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로 전 세계적인 위험회피 성향 확산에도 우리나라 국고채 시장은 외국인을 끌어 모았다.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대응 재정 정책에 사용할 재원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됐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유동성이 커지면 시장금리도 내릴 수 있다. 보고서는 외국인 자금이 유입되면서 국채 금리가 하락해 회사채 금리 등 민간의 자금조달 금리가 떨어지고 신용 스프레드(금리차)도 내려갔다고 밝혔다.

한국금융연구원은 이러한 국채시장의 금융안정 기능을 고려해 적극적인 국채시장 선진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연구원은 “외국인 투자자 수요 기반을 확충해야 한다”며 “글로벌 국채지수(WGBI) 편입 작업을 신속히 추진하고, 외국인 투자자 수요에 맞춘 만기별 발행량 관리 시스템 구축, 다양한 국채 상품 개발 등 관련 인프라도 정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