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토종꿀 생산단지 복원사업 평가회
상태바
금산군, 토종꿀 생산단지 복원사업 평가회
  • 김진홍 기자
  • 승인 2022.11.02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육성 ‘한라벌’ 350군 확보
토종꿀 생산단지 복원사업 평가회 (사진=금산군 제공)

[매일일보 김진홍 기자] 금산군은 지난 10월 31일 남일면 음대리 농가에서 토종꿀 생산단지복원사업 평가회를 개최했다.

이 사업은 토종벌을 복원하고자 올해 3월 관내 10개 농가를 선발해 개량벌통 활용 분봉 등을 교육하고 농촌진흥청이 육성한 ‘한라벌’을 보급, 내년 채밀을 위한 토종벌 350군을 확보했다.

보급된 토종벌 ‘한라벌’은 지난 2009년 전국적으로 발생한 낭충봉아 부패병에 저항성을 가지고 있으며 들깨, 약초 등의 꽃으로부터 꿀을 모아 1년에 1회(11월) 채밀하기 때문에 지역 고유의 풍미가 담겨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금산군은 내년 채밀을 위해 대상 가구에 채밀기 등을 보급하고 꿀 판매를 위한 직거래처 재확보도 지원해 농가소득이 증가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또, 토종꿀이 산골마을 부소득원으로 자리매김해 귀농인 정착 유치에도 효과가 있도록 사업을 꾸준히 이어나간다는 복안이다.

금산군 관계자는 “관내 산골에서 토종벌 사양을 하고 있었으나 낭충봉아 부패병 발생 및 올해 봄철 기상이변 등으로 관내 양봉산업이 위기에 처했다”며 “이번 토종벌 복원을 통해 지역 양봉계에 희망을 되살려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금산=김진홍 기자 yjk1944@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