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엽 장군의 장녀, 사비 들여 한국 찾은 까닭은
상태바
백선엽 장군의 장녀, 사비 들여 한국 찾은 까닭은
  • 이정수 기자
  • 승인 2022.10.26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남희 여사는 지난 24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홍준표 시장님, 국방부 장관님 군부대는 칠곡군입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으로 칠곡군 군부대 유치를 응원했다.
백남희 여사는 지난 24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홍준표 시장님, 국방부 장관님 군부대는 칠곡군입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으로 칠곡군 군부대 유치를 응원했다.

[매일일보 이정수 기자] 故 백선엽 장군의 장녀 백남희(74) 여사가 참전용사를 만나 호국과 보훈의 가치를 알리고 칠곡군의 대구 지역 군부대 유치를 위해 사비를 들여 한국을 찾았다.

‘칠곡 다부동 전투’ 영웅인 백선엽 장군의 추모 활동을 주도하고 있는 백 여사는 뉴욕 존에프케네디 공항을 출발해 24일 저녁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그는 공항에서 “馬은 제주도, 軍부대는 칠곡군”, “홍준표 시장님, 국방부 장관님 군부대는 칠곡군입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으로 칠곡군 군부대 유치를 응원하며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백 여사는 서울에서 머물며 여독을 푼 뒤 오는 27일 칠곡군을 찾아 국방의 의무를 다하다 희생된 장병과 가족에게 따뜻한 위로의 손길을 내밀 예정이다.

그는 제2연평해전 당시 북한 포탄에 큰 상처를 입은 권기형 씨의 손을 잡고 위로하고, 북한 잠수정의 폭침으로 아들을 잃은 어머니와 아픔을 함께할 예정이다.

또 실종된 미군 장병의 유해를 찾아 달라는 손편지로 미국 대사관으로부터 감사 편지를 받은 유아진 학생을 격려하고 칠곡군 보훈회관을 찾아 아버지를 대신해 감사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백남희 여사는 지난 24일 인천국제공항에서 “馬은 제주도, 軍부대는 칠곡군”이라고 적힌 현수막으로 칠곡군 군부대 유치를 응원했다.
백남희 여사는 지난 24일 인천국제공항에서 “馬은 제주도, 軍부대는 칠곡군”이라고 적힌 현수막으로 칠곡군 군부대 유치를 응원했다.

이와 함께 김재욱 칠곡군수로부터 ‘군부대 유치 홍보대사’ 위촉장을 받고 대구시가 이전을 추진 중인 군부대 유치를 위해 지원사격에 나선다.

백 여사는 “아버님은 다부동 전투 당시 죽음을 각오하고 국군 1사단을 도와준 칠곡군민에게 늘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계셨다”며“저 또한 아버님과 같은 마음으로 홍보대사를 맡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군부대 유치 홍보 동영상을 촬영하고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과 제2작전사령부가 주관하는 ‘낙동강지구 전투전승행사’에 참석해 군부대 유치 후보지로서 칠곡군의 차별화된 경쟁력과 역사적 배경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 미군 부대 지휘관에게 칠곡군이 한미 동맹의 고향임을 알리고 대구 미군 부대 유치에도 관심과 지원을 보내 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김재욱 군수는 “고령에도 불구하고 사비를 들여 머나먼 이국땅에서 한국을 찾아주신 백남희 여사님께 감사드린다”며“군부대 유치로 칠곡군이 호국의 꽃을 활짝 피울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호국이 도시 정체성인 칠곡군은 사통팔달의 교통망과 밀리터리 타운에 필요한 잘 갖춰진 도시 인프라는 물론 호국평화기념관, 다부동전적기념관 등의 호국 관련 인프라와 소프트웨어를 바탕으로 군부대 유치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