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서도연도교 건설 연내 착수…서도면 정주여건 개선
상태바
인천 강화군, 서도연도교 건설 연내 착수…서도면 정주여건 개선
  • 최종만 기자
  • 승인 2022.10.05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인프라구축도 병행
사진=서도연도교 건설 조감도.
사진=서도연도교 건설 조감도.

[매일일보 최종만 기자] 인천 강화군은이 주문도~아차도~볼음도를 잇는 ‘서도연도교’ 건설사업을 연내에 착수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은 740억(주문연도교 300억, 볼음연도교 440억)을 들여 서도면 주문도·아차도·볼음도 등 3개 섬을 연결하는 총연장 1.6㎞ 규모의 해상 교량 2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당초 2017년부터 추진됐으나 지난 2019년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경제성 분석에서 비용 대비 편익(B/C)값이 0.02, 종합평가(AHP) 점수는 0.483를 얻는 데 그치면서 사업 추진이 불투명했다.

실제로 KDI의 ‘2019년도 서도연도교 건설 예비타당성조사 보고서’는 서도연도교 건설사업의 경제성 분석 결과, 편익·비용 비율(B/C)은 0.02, 순현재가치(NPV)는 –657.48억 원으로 경제적 타당성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했다.

강화군은 고심 끝에 사업 구간을 1·2단계로 쪼개 총사업비 740억 원을 각각 300억과 440억으로 나눠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기준인 500억을 우회했다.

또한, 중앙부처, 국회, 인천시 등과 끈임없이 방문해 이번 사업은 접경지 군민들의 정주여건과 의료환경 개선 등을 위해 국가균형발전특별법과 접경지역지원 특별법 등을 기반으로 추진한 것이어서 경제적 효용만으로 사업성을 따질 수만은 없는 사업임을 강조했다.

그 결과, 지난해 12월 행정안전부에 지방재정 투자사업 투자심사 요청해 지난 6월에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 통과’라는 쾌거를 이뤘다. 중앙투자심사에 통과되면서 ‘서도연도교’ 건설사업 추진을 위한 주요한 사전 행정절차가 마무리됐다.

유천호 군수는 “안된다, 어렵다고 말하기 보다는 군민의 눈높이에 맞춰 되는 방향을 찾아 혁신을 이룬 대표적인 성과”라며 “서도면 지역의 연도교 건설사업을 조속히 완료하기 위해 2단계 볼음연도교 건설사업도 행정안전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국가재정사업으로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화군은 ‘서도연도교’ 건설에 발맞춰 관광인프라 확충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주문도 관광기반연결도로공사 △볼음도 관광기반연결도로공사 △대빈창·뒷장술 해수욕장정비사업 등의 사업도 병행한다. 강화군은 2023년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으로 확보한 169억 원 중 상당 부분을 ‘서도면 관광인프라 확충’을 위해 투입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화/최종만 기자=citybig@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