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폐업 소상공인 부실유보 조치’ 유지
상태바
신용보증기금, ‘폐업 소상공인 부실유보 조치’ 유지
  • 홍석경 기자
  • 승인 2022.10.04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보증기금이 ‘2020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사진은 대구 신용보증기금 사옥 모습. 사진=신용보증기금 제공.
사진은 대구 신용보증기금 사옥 모습. 사진=신용보증기금 제공.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지난달 말 종료 예정이었던 ‘폐업 소상공인 부실유보 조치’를 계속해서 유지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이 가중된 폐업 소상공인의 채무부담 완화와 신속한 경제활동 복귀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신보는 부실유보 조치 대상을 기존 폐업 소상공인뿐만 아니라 최근 시행된 코로나19 경제회복 특례보증, 소상공인 저금리대환 위탁보증 지원 기업까지 확대 적용해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쟁력이 약화된 기업들의 실질적인 재기를 도와줄 예정이다. 신보 관계자는 “앞으로도 신보는 폐업 소상공인이 누적된 잠재부실 위기를 극복하고 경제활동에 신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지원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고 했다.

담당업무 : 보험·카드·저축은행·캐피탈 등 2금융권과 P2P 시장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읽을 만한 기사를 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