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유례없는 '강달러'…경제팀 24시간 점검체계 가동"
상태바
尹 "유례없는 '강달러'…경제팀 24시간 점검체계 가동"
  • 김연지 기자
  • 승인 2022.09.30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차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
"비상조치 계획 따라 적기에 조치"
"민간·시장 중심으로 경제 체질 개선 기회로 활용"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제3차 거시금융 상황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제3차 거시금융 상황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연지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달러 강세 등 금융시장 불안이 확산하는 상황과 관련해 "경제팀은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24시간 국내외 경제상황점검 체계를 가동해 한 치 빈틈도 없이 대응하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시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3차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에서 "정부부터 더욱 긴장감을 갖고 준비된 비상조치 계획에 따라 필요한 적기 조치를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유례없는 강달러 영향으로 우리 금융·외환 시장도 변동성이 커졌고 전 세계의 금리 인상과 시장 불안에 따라 실물 경제 둔화도 우려되고 있다"며 "과거에 비해 대외건전성은 매우 강화됐으나 더 긴장감을 갖고 대응해야 할 때"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여러 차례 강조했지만 이번 위기를 민간과 시장 중심으로 우리의 경제 체질을 개선하는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며 "에너지 가격이 급등할 때마다 우리 경제의 어려움이 반복되는 만큼 우리 산업을 에너지 저소비·고효율 구조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 정부도 기업의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주현 금융위원장,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 김병환 대통령비서실 경제금융비서관, 김용현 대통령 경호처장 등이 참석했다.

또 오금화 한국은행 국제국장, 이성형 SK주식회사 재무부문장, 장재철 KB 수석 이코노미스트, 배두용 LG전자 대표이사 CFO, 이현배 ING은행 서울지점 본부장, 박학규 삼성전자 DX부문 경영지원실장, 서강현 현대자동차 기획재경본부장 등이 배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