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4년전 트럼프 친서서 "文 아닌 각하와 비핵화 논의 희망"
상태바
김정은, 4년전 트럼프 친서서 "文 아닌 각하와 비핵화 논의 희망"
  • 김연지 기자
  • 승인 2022.09.2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클럽, 김정은·트럼프 친서 27통 공개
김 위원장 "文이 표출하는 과도한 관심 불필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연지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19 평양공동선언 직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문재인 당시 대통령이 북미협상에 관여하지 않길 바라는 의중을 드러낸 것으로 나타났다.
    

한미클럽이 발행하는 외교·안보 전문 계간지 한미저널은 25일 김 위원장과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4월∼2019년 8월 주고받은 친서 27통을 공개했다.
    
한미클럽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2018년 9월 21일자 친서에서 "저는 향후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아니라 각하와 직접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길 희망한다"면서 "지금 문 대통령이 우리의 문제에 대해 표출하고 있는 과도한 관심은 불필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문 전 대통령과 평양 남북정상회담(9월 19일)을 한 직후 이 친서를 보냈다. 당시 두 정상은 남북이 완전한 비핵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긴밀히 협력한다는 등의 합의가 담긴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다.
    
또 김 위원장은 미국의 고위 관료들도 협상에 개입하지 않길 바라는 속마음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2018년 9월 6일자 친서에서 "각하의 의중을 충실히 대변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기 어려운 폼페오 장관과 우리 양측을 갈라놓는 사안에 대해 설전을 벌이기보다는 탁월한 정치적 감각을 타고난 각하를 직접 만나 비핵화를 포함한 중요한 현안들에 관해 심층적으로 의견을 교환함이 더 건설적"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