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뉴욕서 UN대사들에 부산엑스포 지지 요청
상태바
최태원 회장, 뉴욕서 UN대사들에 부산엑스포 지지 요청
  • 여이레 기자
  • 승인 2022.09.25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주최 한국의 밤 행사서 SK, 삼성전자, LG전자와 함께
“부산엑스포는 세계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각국 UN대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각국 UN대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매일일보 여이레 기자]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그룹 회장)이 뉴욕에서 UN대사들을 상대로 ‘엑스포 유치’ 홍보전을 벌였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대한상의가 주최한 한국의 밤 행사를 통해서다.

대한상의는 당일 뉴욕에 있는 한식당 ‘오이지 미’에서‘한국의 밤’행사를 가졌다고 25일 전했다. 한국 측에서 최 회장 외에도 유정준 SK그룹 부회장, 최경식 삼성전자 북미총괄사장, 임병대 LG전자 워싱턴사무소장 등 대표 기업인들과 황준국 주UN한국대표부 대사 등도 참석했다. 주UN 대표부 참석자로는 잠비아 대사, 미국·일본·스위스·에스토니아·이스라엘·멕시코 차석 대사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최태원 회장은 이날 만찬사를 통해 “유엔 없이 오늘의 한국도 없었을 것”이라면서 “한국의 오늘과 같은 성공은 유엔이라는 세계 공동체에 빚을 진 것이며 우리는 그것을 잊지 않고 무언가 세계를 위해 공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엑스포 유치는 단순히 경제적 보상과 손에 잡히는 당장의 성과를 위한 것이 아니라 인류 보편적 가치실현과 공동과제에 대응하는 ‘플랫폼’을 통해 세계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말했다.

주UN 대사들도 부산엑스포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대사들은 “인류가 당면한 공동 과제에 대한 해법을 함께 모색하자는 부산엑스포의 취지에 공감한다”면서 “한국 정부와 기업들의 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한 강한 의지와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의 밤 행사는 대한상의가 부산엑스포 민간유치위 자격으로 주최했다. UN총회 마지막 날 국제박람회기구 회원국의 주UN 대사들과 민간 경제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UN총회는 전 세계 정상이 한 곳에 모이는 만큼 인류의 공동의제를 모색하기 위한 분위기 마련에 매우 적합하다”면서 “부산엑스포의 취지가 ‘기후변화 대응’등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담고 있기 때문에 각국 UN대사를 초청해 부산엑스포의 취지와 강점을 효과적으로 전달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전기, 전자, 반도체, 가전 등
좌우명 : 성숙이란 어릴 때 놀이에 열중하던 진지함을 다시 발견하는 데 있다 - 니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