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폐업 원인 1순위 ‘코로나로 인한 매출하락’
상태바
소상공인 폐업 원인 1순위 ‘코로나로 인한 매출하락’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2.09.25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업 원인 중 ‘매출하락’ 78.8%…그 중 코로나 영향 60%
지난해 10월 14일 더불어민주당 이동주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직장 내 성희롱 관련 질의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0월 14일 더불어민주당 이동주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직장 내 성희롱 관련 질의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민주 기자] 소상공인 60% 이상이 코로나19로 인한 매출하락을 폐업의 원인으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이동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표한 ‘2021년 소상공인 재기 실태조사’에 따르면, 코로나 펜데믹 기간인 2020년 8월 이후 페업한 소상공인들이 꼽은 폐업 원인 중 ‘매출하락’이 78.8%로 가장 높았다. 그 중 60%가 매출하락 원인은 코로나라고 응답했다. 해당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재도전장려금을 받은 소상공인 3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 외 임대료와 금융비용 인건비 등으로 인한 고정비용 부담이 8.8%, 자금부족이 8.5%로 뒤를 이었다.

폐업직후 사회안전망이 부실한 사실도 드러났다. 폐업 후 재기지원 제도인 ‘희망리턴 패키지 지원제도’를 활용한 소상공인은 59.9%다. 재기 성공자 둥 재창업 지원제도를 활용한 소상공인은 39.2%, 취업관련 정부지원을 활용한 비중은 42.3%로 나타났다. 폐업한 소상공인 중 고용보험 가입율은 9.8%, 노란우산공제 가입율은 28.7%에 불과했다.

폐업 시 애로사항 1순위는 폐업결정 시점 선정(18.7%), 권리금 회수(16.5%)이며, 특히 숙박업과 음식 및 주점업은 권리금 회수를 애로사항 1순위로 택했다. 제조업, 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 예술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 등은 점포정리 비용이 상대적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폐업 소요기간이 3개월 이하는 20.0%, 4~6개월은 31.6%, 7~9개월은 29.4%이다. 10~12개월은 10.4%이며 8.6%는 폐업소요기간이 1년을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업에 소요되는 비용은 평균 557만원이며, 폐기비용(평균 301.7만원), 점포 원상복구 비용(242.1만원), 세금채납액(190.2만원), 임대료 미납액(401.5만원), 원재료비(457.3만원), 종업원 퇴직금(537.3만원), 계약해지 위약금(201.3만언) 등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주 의원은 “코로나 회복기간 동안 폐업기간을 단축하고 폐업비용을 줄이기 위한 지원과 재창업 및 재취업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며 “중소벤처기업부는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공약이었던 ‘폐업 자영업자에게 500만원 무상지원’과 ‘급여지급형 훈련제도 운영’ 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대책을 수립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