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민 군관 화합의 대축제 ‘제37회 양록제’ 개최
상태바
양구군, 민 군관 화합의 대축제 ‘제37회 양록제’ 개최
  • 황경근 기자
  • 승인 2022.09.2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6일부터 3일간, 종합운동장 일원
양구문화예술축제, 군민노래자랑, 민속 및 체육경기 등 즐길 거리 풍성
양록제(사진제공=양구군)
양록제(사진제공=양구군)

[매일일보 황경근 기자] 양구군은 민·군·관 화합의 한마당 대축제인 ‘제37회 양록제’를 6일부터 8일까지 양구종합운동장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취소, 2021년은 축소 개최되었던 양록제는 최근 코로나19 감소 추세에 따라 3년 만에 민군관이 하나 되고 화합하는 대축제 양록제로 다시 부활한다.

무엇보다 양록제의 부대행사로 전국 많은 탐방객들의 호응을 얻었던 “금강산 가는 옛길 걷기대회”가 첫날인 6일 두타연 일원에서 진행된다. 걷기대회는 코로나19 이전 해에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개최하지 않았기 때문에 올해 4년 만에 개최하게 되는 것으로, 두타연 일원 천혜의 자연경관을 많은 이들이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이어서 저녁 7시 문화체육회관 특설무대에서 제15회 양구문화예술축제가 열려 양구지역의 문화예술 단체들이 공연이 이어지고, 저녁 8시30분부터는 읍면 대항 군민노래자랑이 펼쳐진다.

둘째 날인 7일에는 오전 10시부터 풋살, 테니스, 배드민턴, 당구, 게이트볼, 축구, 그라운드 골프 등의 스포츠 경기가 읍면대항으로 펼쳐지며, 오전 11시 양록제례와 11시 50분에는 양록제 타종식이 진행된다.

이어서, 저녁 7시부터 문화체육회관에서 춘천 MBC 특집공개방송이 이어지고, 저녁 9시 종합운동장 일원에서 군민 대화합을 염원하는 불꽃놀이가 밤하늘을 수놓는다.

양록제 민속놀이
양록제 민속놀이

마지막 날인 8일에는 오전 9시 읍면입장식과 개회식을 시작으로 해병대사령부의 군악·의장대 시범과 3군단의 축하비행과 헬리레펠 등이 펼쳐지며 읍면대항 민속 및 체육경기 등에 이어, 오후 4시 폐회식을 끝으로 막을 내리게 된다. 

이번 양록제에는 양구문화예술축제 작품 전시회, 자생식물 전시회, 군 장비 전시 및 체험, 스마트건강 측정, 페이스페인팅, 다문화가족 고국문화체험, 농특산물 품평회 등 다양한 상설행사와 부대행사들도 준비되어 있으며, 읍면 향토음식점 운영으로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 먹거리가 함께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양록제의 성공 개최를 위해 3군단, 해병대사령부, 21시단 등의 군부대와 양구경찰서, 양구교육청, 양구소방서, 자원봉사센터, 관내 학교, 사회단체 등 관내 기관단체 등이 모두 합심하여 행사를 지원하게 되어, 실질적으로 민군관이 서로 돕고 의지하는 화합의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서흥원 양구군수는 “지역을 이끌어가는 군민들이 주도하여 만들어가는 축제인 만큼 군민들 삶의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양록제가 지역발전과 화합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