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22일 다둥이네 보금자리 입주가정 방문해 축하 카드전달
상태바
최대호 안양시장, 22일 다둥이네 보금자리 입주가정 방문해 축하 카드전달
  • 전길헌 기자
  • 승인 2022.09.23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LH경기지역본부, ‘다둥이네 보금자리’ 마련
미성년 4자녀 이상 이상 8가구 입주…임대보증금·월세 지원

[매일일보 전길헌 기자] 다자녀 가족인 서 씨네가 뜻밖에 반가운 손님을 맞았다. 당연히 함박웃음에 축하 세례까지 받으면서 분위기가 최고조에 달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이 22일 ‘다둥이네 보금자리’ 첫 입주가정을 축하 방문했다고 안양시가 23일 밝혔다.

다둥이네 보금자리 지원은 안양시가 인구절벽 해소와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미성년 자녀 4명 이상을 둔 저소득 무주택 가정이 대상이며, 임대보증금과 월세가 지원된다. 입주가정으로서는 큰 부담 없이 생활안정을 도모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시는 LH경기지역본부와 손잡고 이 사업을 추진, 빌라 등 다가구 주택을 매입해 금년 초 다둥이네 보금자리 주택으로 꾸몄다. 총 대상 10가구 중 8가구가 7월부터 입주를 마쳤다.

모두 어린 자녀를 4 ~ 5명까지 둔 다자녀 가정들이며, 4자녀를 키우는 서 씨네 가정은 가장 빠르게 지난 7월 12일 입주해 다둥이네 보금자리 1호의 주인공이 됐다. 현재 다섯째를 임신 중이어서 가족이 더 늘어날 것임을 예고한 상태이다.

최 시장은 첫 입주를 환영하고 생활에 불편한 점은 없는지 등을 살피기 위해 이날 서 씨 가정을 찾아, 축하 카드를 전달했다. 축하 카드에는 아이들 웃음 속에 희망이 피어나고, 행복한 보금자리가 되길 기원한다는 문구와 안양시가 힘이 돼 주겠다는 의지가 적혀있다.

가정방문에는 이웃에 사는 또 다른 다둥이 가족인 우 씨와 이 씨네도 자녀와 같이 찾아와 웃음꽃이 만발, 요란하고도 행복한 시간이 됐다.

사업을 같이 한 권세연 LH경기지역본부장도 최 시장과 동행해, 다둥이 보금자리를 위한 물량 확보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최 시장 역시 이들과 대화를 나누며 다자녀들의 행복한 웃음소리가 안양 전역에 퍼져나가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저출산 극복 시책으로 다둥이네 보금자리를 비롯해 출산축하용품을 지원하는 ‘아이좋아 행복꾸러미’, ‘출산지원금’, ‘청년 어학시험 응시료 지원’, ‘저출산 인식개선’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