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사적발언 정쟁 부적절"
상태바
대통령실 "사적발언 정쟁 부적절"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9.22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명현 기자]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에 관해 대통령실이 "사적 발언을 외교 성과로 연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0시 무렵 현지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언론을 통해 이같이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등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지금 어떻게 해서든 대한민국 국익을 위해 힘든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데 그런 어떤 일로 외교 참사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상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무대 위의 공적 말씀도 아니고 지나가는 말씀으로 이야기한 것을 누가 어떻게 녹음을 했는지 모르지만, 진위도 사실은 판명을 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참석 뒤 회의장을 나오며 한 발언으로 논란을 낳고 있다. 

한 공중파 방송사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한 뒤 현장을 빠져나가면서 막말을 했다. 윤 대통령은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주변 인사들을 향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언급한 국회가 미국 의회를 가리킨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바이든 행정부의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이나 감염병 퇴치를 위한 60억달러를 기부한다는 구상을 겨냥한 발언이라는 추정이 나온다.
 

담당업무 : 자동차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내일 지구가 멸망할지라도 오늘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