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게임즈, LoL·TFT·와일드 리프트 이끌 리그 스튜디오 총괄에 ‘안드레이 반 룬’ 임명
상태바
라이엇게임즈, LoL·TFT·와일드 리프트 이끌 리그 스튜디오 총괄에 ‘안드레이 반 룬’ 임명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2.09.0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드레이 반 룬 라이엇게임즈 리그 스튜디오 총괄. 사진=라이엇게임즈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라이엇게임즈가 지난 8월31일(미국 현지시간) ‘리그 스튜디오’ 총괄에 안드레이 반 룬을 임명했다고 1일 밝혔다.

향후 안드레이 반 룬 총괄은 리그 오브 레전드(LoL), 전략적 팀 전투(TFT), 와일드 리프트의 개발을 감독하고 각 게임에 관한 주요 결정을 주도하는 등 스튜디오 내 개발팀을 관리한다. 또한, 챔피언의 배경 이야기와 룬테라 세계관 전반을 개발하는 등 라이엇 게임즈의 지식재산(IP) 전략 발전을 위한 업무도 수행할 예정이다.

마크 메릴 라이엇게임즈 공동창업자 겸 게임 부문 최고책임자는 “2011년 라이엇 게임즈에 합류한 안드레이 반 룬 총괄은 △LoL 챔피언(직스, 바루스, 신드라 등) 기획 △리드 게임플레이 기획자 △게임 디렉터 △게임 및 프로덕트 방향 상무 등 LoL에 관한 다양한 직책을 역임한 바 있어 LoL에 대한 심층적인 지식을 갖고 있다”며 “반 룬 총괄이 라이엇 게임즈에서 보여준 성공적 행적과 플레이어의 경험을 아끼는 마음을 미뤄보아 리그 스튜디오 총괄의 완벽한 적임자라 생각한다. 반 룬 총괄이 리그 스튜디오를 전방위적으로 관리하게 돼 기쁘며, 스튜디오의 다음 행보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리그 스튜디오 총괄직에 오른 안드레이 반 룬 총괄은 “클로즈 베타 시절부터 LoL의 열렬한 팬이었고, 다양한 방식으로 게임에 기여할 수 있어 너무나 즐거웠다”며 “향후 새로운 방식으로 LoL을 지원하는 한편, TFT와 와일드 리프트에도 깊이 관여할 수 있다는 사실이 무척 기대된다. 기회를 준 라이엇 게임즈에 큰 감사를 느낀다”고 전했다.

뉴질랜드에서 태어난 안드레이 반 룬 총괄은 LoL 챔피언 팀 기획자로 라이엇 게임즈에 합류한 후 폭탄을 던지는 ‘직스’와 원거리 딜러 ‘바루스’, 마법사 챔피언 ‘신드라’ 등 인기 챔피언 개발 과정에 기여한 바 있다. 또한, 그는 LoL 팀과 TFT 팀이 별도로 분리되기 전, 최초의 TFT 개발팀을 조직한 뒤 몇 달간 제작을 총괄하는 등 여러 팀을 이끌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기도 했다.

담당업무 : 게임, IT 전반
좌우명 : 밥값은 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