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초록여행, 장애인 가정 수해 차량에 최대 100만원 특별 지원
상태바
기아 초록여행, 장애인 가정 수해 차량에 최대 100만원 특별 지원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8.21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리 불가한 차량 폐차 후 기아 신차 구매 시 핸드 컨트롤러 구매 비용 지원
기아가 사회공헌 사업인 ‘초록여행’을 통해 장애인 가정을 위한 수해 차량 정비를 지원한다. 사진=기아 제공

[매일일보 김명현 기자] 기아가 사회공헌 사업인 ‘초록여행’을 통해 장애인 가정을 위한 수해 차량 정비를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정비 지원은 집중 호우로 차량에 피해를 입어 이동 및 생계에 심각한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 가정을 지원하기 위함이다.

기아는 장애인 가정의 소득, 장애 유형 및 정도, 보유 차종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50여 가정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한 뒤, △차량 수리 시 최대 100만원의 정비 비용을 지원하고 △수리 불가한 차량을 폐차한 후 기아 신차를 구매할 시 핸드 컨트롤러(손으로 엑셀/브레이크 조작이 가능하게 한 장치) 구매 비용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단, 정비 비용은 선 정비 후 결제 영수증 확인해 지급한다.

이번 장애인 가정 대상 특별 지원은 본인 명의의 차량에 침수 및 파손 피해를 입은 장애인이라면 보유 차량의 브랜드와 상관없이 오는 22일부터 10월 10일까지 초록여행 홈페이지 내 접수방법 안내를 참조해 신청할 수 있으며, 선정 결과는 10월 14일 개별 통보될 예정이다.

기아 관계자는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장애인 가정에 도움이 되고자 정비를 지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하는 비전에 발맞춰 장애인 및 취약계층의 자유롭고 안전한 이동에 기여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아는 지난 2012년부터 경제적 여건이나 이동의 자유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의 이동권을 향상시키기 위한 대표 사회공헌 사업으로 ‘초록여행’을 운영하고 있으며, 출범 이후 10년간 약 7만여 명의 장애인 및 그 가족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오고 있다.

담당업무 : 자동차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내일 지구가 멸망할지라도 오늘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