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현 차관,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방문
상태바
조주현 차관,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방문
  • 나기호 기자
  • 승인 2022.08.17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17일 울산광역시 수소연료전지 실증화센터에서 열린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현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중기부 제공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17일 울산광역시 수소연료전지 실증화센터에서 열린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현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중기부 제공

[매일일보 나기호 기자]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17일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이하 울산 특구) 내 수소연료전지 실증화센터와 수소 선박 실증 장소인 장생포항을 방문했다.

울산 특구는 우수한 수소 생산·공급 인프라를 기반으로 수소 선박, 지게차, 무인운반차 등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모빌리티, 선박 및 이동식 수소 충전 등에 대한 실증을 위해 2019년 11월에 지정됐다.

현재는 수소연료전지 실내물류운반기계 상용화와 이동식 수소충전소 구축에 17개사, 수소연료전지 선박 운항과 선박용 수소충전소 구축에 7개사가 해당 분야 안전·시설 기준 마련을 통한 규제개선을 위해 실증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는 실증 사업의 안전성 입증에도 관련 법령이 신속히 마련되지 않으면 경쟁력을 가진 중소기업이 전국 단위 사업을 할 수 없다는 특구 사업자들의 애로사항이 모아졌다.

조 차관은 “수소 관련 법령이 신속히 정비돼 전국적인 사업화가 가능토록 특구 기업과 관계부처, 민간 전문가가 함께 주기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겠다”며 “실증 후 법령 정비에 있어 산업부, 해수부 등 규제 소관부처와 적극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소분야 최초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울산이 신속한 실증과 안전성 검증을 통해 수소 모빌리티 분야 안전기준 마련과 함께 전국적인 사업화를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울산 특구 방문 전 조 차관은 울산 남구의 수암상가시장을 방문해 코로나19, 물가상승 등으로 위축된 소비심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상인을 만나 격려하고 활력 회복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