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65% “하반기 수출 준다”…원인으로 '3C' 지목
상태바
기업 65% “하반기 수출 준다”…원인으로 '3C' 지목
  • 여이레 기자
  • 승인 2022.08.1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hina·Components·Chain 3C 요인
대한상의, 전체 업종(철강·자동차 등) 하반기 수출 ‘평균 2%대’ 감소 전망
칩4동맹 가입 긍정적 반응이 더 높아

[매일일보 여이레 기자] 올 하반기 우리 수출이 상반기에 비해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중국, 미국 등의 수요 감소, 원자재가 인상 등이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전례 없는 수출 호조 속 무역적자는 계속 누적될 것이란 전망이기도 하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7일 최근 국내 수출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대외환경 변화에 따른 수출 전망과 정책과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64.7%는 ‘올 하반기 수출은 상반기 대비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하반기 수출 변화율 전망을 평균한 결과 상반기 대비 -2.81%로 나타났다.

‘감소 원인’을 물은 결과 ① 중국 등 주요 대상국의 수요 감소를 나타내는 ‘차이나 리스크’(China Risk)가 가장 많이 꼽혔으며(44.3%), 다음으로 ② 부품, 원자재가 인상 충격(Components and Commodity Shock)(37.6%), ③ 공급망 위기(Chain Crisis)(18.1%) 순이었다.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우리 기업들이 하반기 수출에 대한 걱정이 많다. 수출이 감소하게 되면 우리 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되므로 정부가 우리 기업들의 우려를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수출 활력을 제고할 장기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 기업들이 바라는 정부의 대외정책은 ‘글로벌 공급망 확보 등 경제안보 강화’(37.3%)였다. 다음으로 ‘신규시장 진출 등 수출다변화 지원’(26.1%) ‘양자·다자 자유무역협정 확대 등 통상전략 강화’ (25.3%), ‘주요 수출대상국과의 무역구조 분석 및 전략산업 육성’ (11.3%)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공급망 다각화를 위해 중점 협력해야 할 국가 1위는 미국(47.3%)으로 나타났다. “미국이 자원, 첨단기술 등을 모두 보유한 안정적 공급처로 인식되기 때문”이라는 상의측 설명이다. 2위는 중국(33.7%)이었으며 다음으로 유럽(15.3%), 중동아프리카(13.0%) 순이었다.

기업들은 미국 주도의 협의체인 ‘칩4 동맹’ 참여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참여하지 말아야한다’는 응답은 불과 5.3%에 그쳤다. 다만 ‘참여는 하되 당장은 보류하는 것이 낫다’는 기업이 41.3%로 보다 신중한 접근을 요구하고 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우리 기업들이 반도체 공급망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으며 칩4 동맹 참여 자체에 대해서는 찬성하는 목소리”라면서도 “그러나 가입 시 우리기업에게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는 기업의 의견을 충분히 조사하고 이를 반영한 가입전략을 마련해야 할 것 ”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전기, 전자, 반도체, 가전 등
좌우명 : 성숙이란 어릴 때 놀이에 열중하던 진지함을 다시 발견하는 데 있다 - 니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