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브랜드 버거, 평균 가격 5.5% 인상
상태바
노브랜드 버거, 평균 가격 5.5% 인상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2.08.16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BB시그니처 300원↑…버거 단품 평균 4000원대 유지
노브랜드 버거 로고. 사진=신세계푸드 제공
노브랜드 버거 로고. 사진=신세계푸드 제공

[매일일보 김민주 기자] 신세계푸드는 18일부터 노브랜드 버거에서 판매하는 버거, 사이드 메뉴, 음료 등 40여종의 판매가격을 평균 5.5%, 268원 상향 조정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조정으로 대표 메뉴인 ‘NBB 시그니처’의 판매가격은 3700원에서 4000원으로, 가장 저렴한 ‘그릴드 불고기’는 2200원에서 2500원으로 300원씩 인상됐다.

노브랜드 버거 프랜차이즈 운영을 위한 원재료비, 물류비, 인건비 등의 지속적인 상승에 따른 결정이란 게 사측의 설명이다. 소고기의 경우 지난 6월부터 정부의 할당관세 적용에 따라 일부 부담이 줄어든 반면 밀가루, 식용유 등의 가격은 가격정보 종합 포털사이트 기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6.4%, 55.6%씩 급등했다.

다만 브랜드 콘셉트인 가성비를 유지하고 고객 부담을 최소화 하기 위해 버거 단품의 평균 판매가격은 4000원대로 유지한다. 타 버거 프랜차이즈의 유사 메뉴 대비 약 20% 저렴한 수준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공급처 다변화, 물류 및 시스템 효율성을 높여 가맹점에는 수익성을 보전하고, 고객에게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양질의 메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