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폭우피해 상황 점검
상태바
인천 동구, 폭우피해 상황 점검
  • 최종만 기자
  • 승인 2022.08.09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설며: 지난8일, 김찬진 동구청장이 폭우로 인한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빠른후속조치를 취할것을 지시하고 있다./사진=동구 제공.
사진설명: 지난8일, 김찬진 동구청장이 폭우로 인한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빠른후속조치를 취할것을 지시하고 있다./사진=동구 제공.

[매일일보 최종만 기자] 인천 동구가 8~9일 인천 지역에 쏟아진 폭우로 인해 피해가 발생한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점검하고 부처별 조치사항을 시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서울과 인천·경기 등 중부지방에 호우경보가 발효됐고 인천 지역에는 시간당 80mm가 넘는 폭우가 만조인 13시에 집중되며 큰 피해가 발생했다.

동구 지역에는 총 21건의 침수 피해가 발생했고 8일 저녁에는 송현동 내 공가 벽면이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주변 거주 주민들이 인근 숙박업소로 대피하는 등의 소동이 발생했다.

이런 상황을 보고받은 김찬진 구청장은 9일 아침 사고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피해상황을 점검했으며,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내 공·폐가의 사전 안전 점검과 예찰 활동 강화를 지시했다.

김찬진 구청장은 “호우로 인한 주민들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각 부서의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피해 발생 시 즉시 복구에 나설 수 있도록 준비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최종만 기자=citybig@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