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여성농업인은 충남 농업의 희망과 미래”
상태바
충남도, “여성농업인은 충남 농업의 희망과 미래”
  • 오정환 기자
  • 승인 2022.07.2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여성농업인대회 개최…‘희망찬 농촌! 미래의 농업!’ 다짐

[매일일보 오정환 기자] 충남도와 한국여성농업인 충남도연합회는 26일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제10회 충청남도 여성농업인대회’를 개최하고, 희망찬 미래를 다짐했다.

충남도청 전경
충남도청 전경

‘한여농과 함께하는 희망찬 농촌! 미래의 농업!’을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이필영 행정부지사와 김동일 보령시장을 비롯해 도내 여성 농업인 등 15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우수 여성농업인 표창과 이 부지사의 축사 등에 이어 시군별 농특산물 전시·홍보 및 화합행사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이 부지사는 “여성농업인은 당당한 농업인이자 어머니와 아내로서의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하면서 농촌지역 발전을 견인하고 있다”며 “여러분의 헌신에 감사하다는 인사와 함께 힘찬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는 여성농업인의 중요성에 대해 깊이 인식하고 있다”며 “농업의 희망이자 미래인 여성농업인을 힘껏 응원하고 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도는 9만 5000여 명의 여성농업인에게 지원하는 행복바우처를 통해 여성농업인의 삶의 질을 높이고 있으며, 여성농업인의 역량 강화와 농작업 여건 개선 등 직업역량 제고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김희숙 한국여성농업인 연합회장은 “회원들은 각계각층에서 묵묵히 자리를 지키며 여성농업의 발전을 위한 농촌에 주인으로써 그 역할을 충실히 다 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농업인으로서 사명감을 안고 한 걸음 더 나아가 침체돼 있는 농업을 구해내고, 모든 이들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잘 사는 농업·농촌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1996년 설립한 충남여성농업인연합회는 15개 시군에서 4000여 명의 회원이 활동 중으로, 여성농업인의 교육·의료·문화·생활 개선 등과 관련한 조사와 연구, 여론조사, 정책 건의 등 농정에 참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