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치과의사 정욱 원장, 삼육대에 발전기금 1000만원 쾌척
상태바
美 치과의사 정욱 원장, 삼육대에 발전기금 1000만원 쾌척
  • 최재원 기자
  • 승인 2022.07.13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친 정순영 삼육의명대 전 학장 권유로 발전기금 기부
미국 애틀란타에서 치과의사로 활동 중인 정욱 원장은 삼육대학교에 대학 발전기금 1000만원을 기부했다. 사진=삼육대학교 제공.
김일목(오른쪽) 삼육대학교 총장이 미국 치과의사 정욱 원장의 모친인 나기숙 씨, 부친 정순영 전 삼육의명대(삼육대로 통합) 학장과 발전기금을 전달받는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육대학교 제공

[매일일보 최재원 기자] 삼육대학교는 미국 애틀란타에서 치과의사로 활동하는 정욱 원장이 대학 발전기금 1000만원을 기부했다고 13일 밝혔다. 정 원장은 정순영 전 삼육의명대(삼육대로 통합) 학장의 장남이기도 하다.

발전기금 전달식은 지난 12일 교내 총장실에서 열렸으며, 미국에 거주하는 정 원장을 대신해 부친 정순영 전 학장과 모친 나기숙 사모가 참석했다.

정 씨는 삼육대 생명과학과(현 화학생명과학과) 98학번으로, 재학 중 자매대학인 미국 로마린다 치과대학으로 유학해 학업을 마치고 현재 애틀란타에서 치과 개업의로 활동하고 있다.

정 씨는 과거 삼육대에서 공부하던 당시 대학으로부터 받은 은혜와 항상 나누는 삶을 살라는 아버지의 권유로 교육 발전을 위한 발전기금을 쾌척했다.

한편 정 씨의 부친인 정순영 학장은 1974년부터 2011년까지 삼육대에서 37년간 재직하며, 삼육농업전문대학(삼육의명대 전신) 낙농과장, 삼육대 낙농자원학과장, 동물과학부장, 초대 삼육의명대학장, 중앙도서관장 등을 지내며 탁월한 경영과 교육행정으로 대학 발전에 공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