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무단가동...정부 "조치 검토"
상태바
北 개성공단 무단가동...정부 "조치 검토"
  • 조민교 기자
  • 승인 2022.07.12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단내 일부 공장 움직임...근로자 출근도 포착
7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 개성공단 인근에서 연기가 피어 오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7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 개성공단 인근에서 연기가 피어 오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민교 기자] 정부가 현재 중단을 멈춘 개성공단 내 일부 공장을 북한이 무단으로 가동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북한의 태도를 지켜보며 필요한 추가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개성공단 내에서 일어나는 모든 동향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하긴 어렵지만, 정부는 최근 공단 내 화재와 차량 움직임 등에 대해 면밀 주시해왔다"며 "(북한이) 우리 측 일부 공장을 무단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어 "여러 경로를 통해 공단 내 북측 차량 움직임, 공단 내 물자들이 쌓여 있는 동향 등을 포착했다"며 "지난 4월 차량 출입 동향이 포착된 이후에도 미상의 차량·인원 등 움직임이 수차례 더 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 근로자들이 개성공단 내 공장에 출근해 생산 활동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북한의 제4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광명성' 로켓 발사 등 무력도발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지난 2016년 2월, 개성공단 가동 중단을 결정하고 공단 내 우리 기업들을 철수토록 했다. 그러나 공단 '폐쇄' 뒤에도 북한이 공단 내 시설을 무단 가동한다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당국자는 "우리는 침해 중단을 촉구했다. 앞으로 북한의 태도를 지켜보며 필요한 추가 조치를 검토해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조중훈 통일부 대변인 또한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개성공단 및 금강산 관광지구 내 우리 측 재산에 대한 침해 행위를 계속하고 있다고 유감을 표시하며 "이런 북한의 행위는 명백한 남북 합의 위반이다. 북한은 이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