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베트남 공장 가동…탈中 가능성도
상태바
샤오미 베트남 공장 가동…탈中 가능성도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2.07.05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중국 휴대전화 생산업체 샤오미가 베트남 공장을 가동했다. 

5일 홍성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샤오미는 중국 전자제품업체 광훙커지와 합작해 8000만달러(약 1045억원)을 들여 베트남 공장을 설립했다. 스마트폰과 데이터전송장비, 회로기판 등을 생산해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에 공급할 예정이다.

베트남 공장 가동에 따라 샤오미는 인건비와 물류비를 낮추고 제품 납기를 단축해 효율적으로 동남아 시장을 공략할 수 있게 됐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세계 휴대전화 시장 점유율 3위인 샤오미는 작년 베트남에서 휴대전화 시장 점유율 22%를 차지하며, 2위에 올랐다.

샤오미는 “동남아 시장 공략을 위한 것일 뿐 모든 중국 내 생산 체인을 옮긴 것이 아니다”며 “베트남 공장의 소유권과 경영권은 합작사인 광훙커지에 있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생활가전, 건자재,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양면성과 다양성에 집중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