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 막바지…백운규 전 장관 소환 임박
상태바
검찰,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 막바지…백운규 전 장관 소환 임박
  • 여이레 기자
  • 승인 2022.05.18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호 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등 피의자 5명 중 4명 조사 마쳐
검찰. 사진=연합뉴스
검찰.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여이레 기자]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인호 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등 4명의 사건 핵심 관계자들을 모두 소환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최종 책임자로 지목된 백운규 전 장관 조사도 머지않았다는 관측이 나온다.

자유한국당(현 국민의 힘)은 2019년 1월 한국전력 자회사 4곳의 사장들이 산업부 윗선의 압박으로 일괄 사표를 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백 전 장관 등 5명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달 초까지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 최형원 부장검사는 이 전 차관과 박모 국장, 손모 과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완료한 것으로 전해진다.

박 국장은 2017년 9월께 서울 소재 모 호텔에서 발전자회사 사장들을 만나 사퇴를 종용한 인물로, 이번 사건의 '키맨'으로 꼽혀왔다.

손 과장은 당시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의 인사와 경영을 관리하는 부서에서 근무하며 청와대의 소통 창구로 지목됐다.

이들에 앞서 검찰은 당시 운영지원과장으로 산업부 내 인사 관련 직무를 담당했던 김모 국장도 지난달 말부터 여러 차례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에 따라 검찰에 고발된 5명 중 백 전 장관을 제외한 4명에 대한 조사가 사실상 마무리됐다.

검찰 안팎에서는 새 정부 출범에 따라 수사팀의 교체가 예상되는 만큼 백 전 장관의 소환도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담당업무 : 전기, 전자, 반도체, 가전 등
좌우명 : 성숙이란 어릴 때 놀이에 열중하던 진지함을 다시 발견하는 데 있다 - 니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