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美와 장기대결...용감히 쏘라" 화성-17형 직접 발사명령
상태바
김정은 "美와 장기대결...용감히 쏘라" 화성-17형 직접 발사명령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2.03.25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를 단행했다고 25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이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를 단행했다고 25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북한은 2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직접 명령으로 전날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7형'을 발사했다고 공식확인했다. 김 위원장은 미국과의 '장기 대결'을 공식화하면서 미국 본토 전역을 사정권에 둔 화성-17형을 핵심타격수단으로 꼽았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의 직접적인 지도 밑에 3월 24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전략무력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가 단행되었다"며 발사된 화성-17형이 최대 정점고도 6248.5㎞까지 상승했고 1090㎞를 4052초(67분)간 비행해 동해 공해상 예정수역에 정확히 탄착했다고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발사 장소인 평양 순안비행장을 직접 찾아 친필 명령서를 하달했다. 김 위원장은 명령서에 "시험발사 승인한다. 3월 24일에 발사한다. 조국과 인민의 위대한 존엄과 명예를 위하여 용감히 쏘라"고 적었다.

북한이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를 단행했다고 25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이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를 단행했다고 25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김 위원장은 이번 발사의 성격을 두고 대결정책의 일환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우리 국가 방위력은 어떠한 군사적 위협 공갈에도 끄떡 없는 막강한 군사 기술력을 갖추고 미 제국주의와의 장기적 대결을 철저히 준비해나갈 것"이라며 "나라의 안전과 미래의 온갖 위기에 대비하여 강력한 핵전쟁 억제력을 질량적으로,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려는 우리 당과 정부의 전략적 선택과 결심은 확고부동하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새로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무기 출현은 전 세계에 우리 전략 무력의 위력을 다시 한번 똑똑히 인식시키게 될 것"이라며 "이는 우리 전략 무력의 현대성과 그로부터 국가의 안전에 대한 담보와 신뢰의 기초를 더 확고히 하는 계기로 될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통신은 "(김 위원장이) 화성포-17형 무기체계를 주체적 힘의 응결체로, 자력갱생의 창조물로, 공화국 전략무력의 핵심타격수단으로, 믿음직한 핵전쟁 억제수단으로 완성시켜오시었다"며 "이 초대형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무기체계는 반(反)공화국 핵전쟁 위협과 도전들을 철저히 통제하고 그 어떤 군사적 위기에도 공세적으로 대응하며 공화국의 안전을 수호하는 강위력한 핵전쟁 억제력으로서의 사명과 임무를 믿음직하게 수행하게 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