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독 총리와 통화… “우크라가 협상 지연 시도”
상태바
푸틴, 독 총리와 통화… “우크라가 협상 지연 시도”
  • 이채원 기자
  • 승인 2022.03.18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이채원 기자] 우크라이나 침공을 감행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우크라이나가 평화협상을 지연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로이터 통신과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크렘린궁은 이날 푸틴 대통령이 숄츠 총리와의 통화에서 “키이우 정권(우크라이나)이 갈수록 비현실적인 제안을 내놓으면서 협상 절차를 지연시키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안을 시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크렘린궁은 “그렇더라도, 러시아 측은 원칙에 입각한 접근 방식에 따라 해결책을 계속해서 모색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6일 푸틴 대통령을 전범으로 공개 규정한 데 이어 17일 ‘살인 독재자’, ‘폭력배’ 등으로 칭하며 발언 수위를 높인 것을 ‘인신공격’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