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도운 아프간인 380여명 26일 입국
상태바
한국 도운 아프간인 380여명 26일 입국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1.08.25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브리핑실에서 아프간 현지인 조력자 국내 이송 관련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브리핑실에서 아프간 현지인 조력자 국내 이송 관련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한국에 협력해 온 아프가니스탄인 380여명이 26일 항공기편으로 입국할 예정이다. 정부는 일단 이들을 충북 진천에 있는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수용하고 한국 정착을 도울 방침이다. 정부는 국내 일각의 거부감과 테러 위험을 의식한 듯 '철저한 신원 확인을 거쳤으며 난민이 아닌 한국을 도운 특별공로자 자격으로 입국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외교부는 25일 브리핑을 통해 "우리 정부는 그간 아프간에서 우리 정부 활동을 지원해온 현지인 직원 그리고 배우자, 미성년 자녀, 부모 등 380여 명의 국내이송을 추진해왔다"며 "이들은 현재 아프간 카불 공항에 진입 중에 있으며 우리 군 수송기를 이용해 내일 중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2001~2014년 아프간에 파병된 한국군을 보조했거나 2010~2014년 재건 임무에 참여한 의료인력, 기술자, 통역자 등과 그 가족들로 미성년 자녀 100여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들은 신변안전 문제를 호소하며 아프간 현지 우리 대사관에 한국행을 요청해왔다고 한다. 외교부는 "함께 일한 동료들이 처한 심각한 상황에 대한 도의적 책임,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책임, 인권 선진국으로서 국제적 위상 그리고 유사한 입장에 처한 아프간인들을 다른 나라들도 대거 국내 이송한다는 점 등을 감안해 국내수용 방침을 결정했다"며 "이들은 난민이 아니라 특별공로자로서 국내에 들어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 380여명은 26일 한국에 도착하면 방역절차를 거쳐 진천의 임시숙소에 머물 예정이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정부 및 군 관계자들과 아프간인들이 안전하게 한국에 도착할 때까지 면밀히 챙기라" 또 "아프간인들이 국내 도착 후 불편함이 없도록 살피고, 방역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정부에 지시했다. 이어 "우리를 도운 아프간인들에게 도의적 책임을 다하는 것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이고, 또 의미 있는 일"이라며 "우리 국민의 이해와 협조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국민적 이해를 이미 구했다는 발언인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