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재보선 참패에 文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
상태바
與 재보선 참패에 文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아들인다"
  • 조민교 기자
  • 승인 2021.04.0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4·7 재보선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하고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4·7 재보선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하고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민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여당의 참패로 끝난 4.7 재보궐선거에 대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은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코로나19 극복,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도 했다.

다만 정책기조의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코로나19 극복, 경제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이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의 절실한 요구로 나타났다"면서 "이런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은 흔들림없이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코로나19 극복, 경제회복,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청산 등을 노력해 나가겠다. 반드시 해내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