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이후] 서울시민 “집값 안정·낙후 지역부터 재개발”
상태바
[재보선 이후] 서울시민 “집값 안정·낙후 지역부터 재개발”
  • 김정인 기자
  • 승인 2021.04.07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그동안 개발 격차 통제 역할 못해”
4·7 재보궐 선거일인 7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 안경점에 마련된 투표소 앞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재보궐 선거일인 7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 안경점에 마련된 투표소 앞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정인 조현경 기자] 4.7 재보선은 선거전 내내 부동산 문제가 핵심 이슈였다. 특히 서울시장 선거에서 최대 관심사였다. 7일 투표에 나선 서울시민들 사이에서는 재보선 이후 집값 안정과 지역 간 균등한 발전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많았다.

서울 영등포구에 거주하는 50대 회사원 김모씨는 이날 본지에 “여야 서울시장 후보들(공약)을 봤을 때 집값을 어떻게 안정시킬지, 부동산 불평등을 어떻게 방지할 것인지에 관한 구체적인 정책이 한 눈에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 답답하다”면서도 “차기 서울시장에게 가장 기대하는 것은 서울 집값 안정과 부동산 불평등 완화”라고 말했다. 이어 “과도한 공급으로 인해 투기세력이 또 다시 기승을 부릴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이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도 필요하다”고 했다.

서울 양천구의 40대 박모씨도 재보선 이후 집값 안정을 가장 원했다. 박씨는 “하루 빨리 집값이 뛰기 전으로 부동산 시장 상황이 돌아가야 한다”며 “차기 서울시장이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킬 수 있는 혁신적인 정책을 선도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 중랑구에 거주하는 40대 회사원 윤모씨는 서울 내 지역 간 개발 격차 문제를 지적했다. 윤씨는 “지역마다 밀집도가 다른 만큼 어느 정도의 격차는 이해되지만, 강남권 등 특정지역만 집중 개발하면서 그 부작용으로 낙후지역이 생겨났다”며 “이를 통제해야 하는 서울시가 그동안 제대로 역할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택문제나 교통문제도 이와 무관치 않다”고 했다. 그는 이어 차기 서울시장에 “균등한 발전이 이뤄지면 교통과 주택 문제도 해결 될 것”이라며 “개발이 더딘 지역부터 재개발을 시작하고, 낙후지역에 회사가 들어오게 하는 등의 정책으로 서울시가 균등하게 발전시켜 달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