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법무부 장관 “윤석열 사의 안타까워…검찰 업무 공백 없어야”
상태바
박범계 법무부 장관 “윤석열 사의 안타까워…검찰 업무 공백 없어야”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1.03.04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정두용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 표명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법무부 대변인실은 이날 박 장관이 윤 총장의 사직서를 접수한 뒤 이 같은 소회를 전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윤 총장의 사직 의사를 정해진 절차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장관은 이날 퇴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검찰 구성원들이 서운한 마음도 계시겠지만 업무에 공백이 없도록 차분히 임해주시기를 간곡하 부탁드린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표를 수리한 것과 관련해 별도의 상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 전권 사안이니 조율은 없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문재인 정권을 겨냥해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사의를 즉각 수용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도 김진국 신임 민정수석으로 교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