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서울시장 단일화에 김의겸 금배지 단다
상태바
여권 서울시장 단일화에 김의겸 금배지 단다
  • 박지민 기자
  • 승인 2021.03.02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일화 앞둔 김진애 "의원직 사퇴"...조정훈은 의원직 유지 가능성
열린민주당 김진애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 후보는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함께 승리하는 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2021.3.2 사진=연합뉴스
열린민주당 김진애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 후보는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함께 승리하는 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2021.3.2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지민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범여권 후보들과의 단일화 일정으로 인해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국회에 입성하게 됐다.

민주당 신영대, 시대전환 정대진 대변인은 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과 시대전환은 단일후보를 통해 서울시민과 국민께 국난극복의 의지와 새로운 시대에 대한 준비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시대전환은 민주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서 파생된 의석 수가 1개인 군소정당으로, 대표인 조정훈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이들은 오는 4일 민주당의 박영선 후보와 조 후보의 토론회를 진행한 뒤 6~7일 이틀에 걸쳐 국민 여론조사 100%로 최종 후보를 선출한다. 결과는 보선 출마를 위한 공직 사퇴 기한인 8일 발표된다. 이에 따라 조 후보는 경선에서 떨어져도 의원직을 유지하게 된다.

이처럼 시대전환 조 후보와 박 후보 간 단일화가 먼저 진행되면서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박 후보 간 단일화는 이후로 미뤄지게 됐다. 김 의원은 3자 동시 단일화 일정을 거부한 상태. 이에 따라 김 의원은 의원직 사퇴 시한 내 단일화 결론이 불가능해졌다. 이에 김 의원은 이날 '단일화를 위한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사퇴 기자회견에서 "지금의 시대정신은 '국회의원 김진애'보다 '서울시장 김진애'를 원하고 있다"며 "승리하는 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내려놓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민들에게 희망을 불러일으키고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서울시에 안착시켜 대선 승리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단일화 여부 관계없이 사퇴하는가'라는 취재진 질문에 "그런 의사를 열흘 전부터 민주당에 밝혀왔다"며 재차 의원직 사퇴 의사를 확인했다. 김 의원은 이번 주말까지 사퇴를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지난 21대 총선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1번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비례대표의 경우 사퇴하면 다음 순번이 의원직을 승계받는다. 선거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순번상 비례대표 4번인 김 전 대변인이 승계 후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