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노후 하수관로 정비사업 및 도시침수 예방사업 재착공
상태바
구리시, 노후 하수관로 정비사업 및 도시침수 예방사업 재착공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1.02.28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땅꺼짐 및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예방···해빙기 기온 회복으로 3월 공사 재개
구리시, 도시침수 예방사업 사업대상지 위치도
구리시, 도시침수 예방사업 사업대상지 위치도

[매일일보 김동환 기자] 구리시는 노후 하수관로 정비사업과 도시침수 예방사업을 3월 2일부터 재착공한다. 이는 동절기 품질저하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공사 중지 되었던 사업이다.

28일 구리시는 "이번 사업은 ▲노후화된 하수관로로 인한 땅꺼짐 현상 예방 ▲기후변화로 인한 국지성 집중 호우와 도심지 불투수면적 증가로 강우 유출량이 급증함에 따른 도시 침수로부터 인명과 재산피해를 예방하고자 지난해 5월부터 공사 착공하여 추진했으나 지난해 12월 동절기 공사를 일시 중지했다."고 밝혔다. 

노후 하수관로 정비사업은 환경부 협의를 거쳐 총사업비 19억원(국비 50%, 기금 30%, 시비 20%)을 투입하여 사노, 아치울, 돌다리 등 8개 배수분구를 대상으로 노후 하수관로 1.92km 정비를 목표로 현재 공정률은 65.8%이다.

도시침수 예방사업은 2017년 12월 환경부로부터‘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 받아 총사업비 40억원(국비 70%, 기금 18%, 시비 12%)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인창동 일원(행정구역 동구동) 인창빗물펌프장 배수 유역을 대상으로 하수관로 1.67km 정비를 목표로 현재 공정률은 53.8%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이번 사업은 노후 하수관로 정비를 통한 도로함몰 예방과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하여 반드시 필요한 사업으로 사업이 완료되는 2021년 이후에는 노후 하수관로로 인한 땅꺼짐과 집중 호우로부터 시민의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며, 공사로 인한 시민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