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제약,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 생산 준비 본격화
상태바
에이치엘비제약,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 생산 준비 본격화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1.02.19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수준 생산설비 확보…FDA 신약허가신청 준비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에이치엘비제약은 1만평 규모의 생산부지와 식약처 GMP 인증 제약설비를 인수하며 본격적인 성장의 틀을 마련했다고 19일 밝혔다.

회사 측은 현재 주력으로 생산중인 의약품에 더해 항암제 생산까지 가능하도록 본격적인 준비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에이치엘비제약의 작년 매출은 약 400억원 수준으로 2년 연속 흑자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최근삼성제약으로부터 향남공장 인수 시 공장에서 기존에 생산하는 대부분의 제품을 수탁 생산하기로 해 약 200억원 이상의 추가 매출도 확보했다. 회사는 매출 1000억원 대 제약사 그룹에 합류하기 위해 공격적인 영업에 나설 계획이다.

대규모 공장을 인수한데는 모회사 에이치엘비가 개발하고 있는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을 향남공장에서 생산하겠다는 포석도 깔려있다. 현재 에이치엘비는 리보세라닙의 말기 위암 임상을 모두 마치고 미국 FDA에 신약허가신청(NDA)를 준비하고 있으며, 간암 1차, 선양낭성암 1차, 위암 2차, 대장암 3차 치료제로 글로벌 임상을 진행 중에 있다.

에이치엘비제약은 항암제 생산을 위한 글로벌 우수의약품 품질관리기준(cGMP) 수준의 생산 설비를 갖출 계획이며, 이를 위해 한국 얀센, CJ헬스케어 등 대형 제약회사에서 제품 생산을 담당했던 심상영 상무를 영입했다. 심 상무는 향남공장이 항암제, 정제, 주사제 등 다양한 제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최적의 설비와 인력을 갖춰간다는 계획이다.

박재형 에이치엘비제약 대표는 “이번에 확보한 생산부지와 설비는 에이치엘비제약뿐 아니라 에이치엘비 그룹 전체의 생산 기지가 될 수 있을 정도로 규모가 크고 활용도도 높다”며 “매출 1000억원대 제약사 대열 합류와 함께 항암제 생산 준비를 진행해 종합 제약바이오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