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편지와 문학의 매혹적 만남 '편지, 발신과 수신의 문학'
상태바
[신간] 편지와 문학의 매혹적 만남 '편지, 발신과 수신의 문학'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1.01.2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애편지부터 미봉인 편지까지 10개 유형의 문학작품 비교
내밀한 언어와 욕망, 배타성과 비밀스러움이 문학적 특성과 잘 맞아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문학작품에는 수많은 편지가 등장한다. 어떤 편지는 결정적인 인물처럼 서사를 이끌고 뒤흔든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의 베르테르는 로테에게 사랑을 고백하지 못하고 친구에게 편지를 쓴다. 영혼을 뒤흔든 사랑을 매순간 생생하게 기록하면서 사랑의 절정과 파국을 맞는다.

<이토록 긴 편지>에서 라마툴라이는 자신과 다른 여성들이 겪은 고난과 억압의 서사를 편지에 담는다. 이 편지는 그녀들을 옭아매던 악습을 부수기 위한 연대의 편지다.

<와이셔츠>의 주인공은 집요하게 표면에 대해 쓰고, 상담가는 집요하게 이면을 응시한다. 익명의 이메일로 주고받는 Q&A는 삶을 뒤덮은 위선의 장막을 열어젖힌다. 이처럼 문학작품에 등장하는 중요한 편지들의 목록은 무한히 이어진다.

편지체 문학은 발신자의 고백과 독백, 수신자와의 답장과 교환 등 발신과 수신의 양상에 따라 다양하게 변주된다. 편지는 사라져 가지만 편지체 문학은 시대를 거듭하며 새롭게 변신하고 있다.

이 책 <편지, 발신과 수신의 문학>은 편지체로 쓴 22편의 문학작품을 10개의 유형으로 나누어 소개한다.

1700년대 작품부터 2000년대 작품까지 한국문학과 외국문학, 장편과 단편, 고전명작과 대중문학을 교차하며 읽는다. 익숙한 작품은 새로운 시선으로, 낯선 작품은 친숙한 방식으로 읽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제 편지는 ‘레터(letter)’가 아니라 ‘메일(mail)’이 됐다.

‘레터'가 '쓰다’에 가깝다면, '메일'은 '보내다'는 이미가 짙다. 문장 수정과 삭제는 펜과 지우개가 아니라 기계가 한다.

그럼에도 편지의 본질은 여전히 글쓰기다. 세상의 편지들이 사라져 가도 편지의 고유함은 사라지지 않는다. 편지의 고유함은 문학의 특성과 닮았다. 문학은 변함없이, 강력하게 편지를 불러온다.

편지는 문학과 마찬가지로 자기 존재를 확인하며 타자와 소통하는 최선의 방법이다. 편지는 가장 고전적이면서도 인문학적인 커뮤니케이션이다.

​이 책<편지, 발신과 수신의 문학>에서는 총 22편의 편지체 소설을 열 개의 유형으로 나누어 살펴본다. 각 유형마다 대표적인 작품을 2∼3편씩 소개한다.

편지의 유형에 따라 1700년대 작품부터 2000년대 작품, 한국문학과 외국문학, 장편과 단편, 고전명작과 대중문학을 교차하면서 읽는다.

지은이 이은정은 한신대학교 평화교양대학 교수다. 이화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현대문학을 전공했다. 인문고전과 현대문학, 한국문학과 외국문학, 정통문학과 대중문학, 단편과 장편, 시와 소설 등을 엮어서 함께 읽는 ‘A Beautiful Mix’의 읽기와 쓰기 수업을 지향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