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국내선 누적 탑승객 100만명 돌파
상태바
에어서울, 국내선 누적 탑승객 100만명 돌파
  • 박주선 기자
  • 승인 2021.01.28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서울 항공기. 사진=에어서울 제공
에어서울 항공기. 사진=에어서울 제공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에어서울은 지난해 12월 30일 기준으로 국내선 누적 탑승객 수가 100만 명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에어서울은 2019년 10월 27일, 김포~제주 노선 취항으로 국내선 운항을 시작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제선 운항이 어려워지자 지난해 상반기부터는 국제선 항공기를 국내선에 투입해 수요가 높은 김포~제주 노선을 증편하고, 김포~부산, 부산~제주, 청주~제주 등 국내 신규 노선에 연이어 취항하며 국내선 탑승객 수를 대폭 늘렸다.

그 결과 지난해 11월에는 국내선 한 달 탑승객 수가 14만명을 넘어서며, 전년 동기 약 4만명 대비 260% 증가하는 등의 최대 기록을 달성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국제선 운항이 재개되기 전까지 부정기 취항 등 국내선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며 “수요가 높은 제주 노선에서 특가와 제휴 프로모션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계속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에어서울은 A321 6대로 김포~제주, 김포~부산, 부산~제주, 청주~제주 등 국내선 4개와 중국 칭다오, 옌타이 노선을 운항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