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국, 코로나 극복 단계로 진입”
상태바
文대통령 “한국, 코로나 극복 단계로 진입”
  • 박지민 기자
  • 승인 2021.01.2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지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국제사회를 향해 “한국은 코로나 극복의 단계로 진입한다”고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 다보스포럼) 특별연설에서 “이제 한국은 코로나 극복의 단계로 진입하며 포용적 회복과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그 시작은 다른 나라들과 마찬가지로 집단면역의 첫걸음이 될 백신 접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체 백신 개발에도 최선을 다하고 한국에서 개발 중인 치료제가 성공하면 원하는 나라에 포용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은 포용적 회복을 위해 위기 속에서 격차가 더 커지지 않도록 노력해왔다”며 “정부의 방역 조치로 영업금지 또는 영업제한을 받는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손실보상제, 코로나 승자 기업의 자발적인 출연으로 코로나 약자들을 돕는 대신 정부가 강력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이익공유제가 정부와 국회 차원에서 논의되고 있다. 실현된다면 앞으로 코로나와 같은 신종 감염병 재난을 함께 이겨내는 포용적인 정책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경제와 관련해서도 장밋빛 전망을 제시했다. 그는 “한국 경제는 올 상반기에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할 전망이며 지난해와 올해를 더한 합산 성장률에서도 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한국판 뉴딜을 통해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을 확대하고 포용적 회복을 이룰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한국은 안전하고 안정적인 거래처이며 투자처”라며 “한국판 뉴딜이 글로벌 기업과 벤처창업 기업들에게 새로운 도전의 장을 열고, 미래 산업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난해 G20이 합의한 무역·투자 코로나 대응 행동계획과 필수 인력의 국경 간 이동이 원활하게 이뤄지고, 다자주의적 협력으로 더 지속가능하고 포용적인 회복을 함께 이뤄가길 바란다”며 “한국은 전 세계와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강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에 적극 동참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