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강추위 시작…지역따라 대설특보 가능성도
상태바
내일부터 강추위 시작…지역따라 대설특보 가능성도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1.01.27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경기, 눈비發 빙판길 주의 당부
29일 서울 아침 최저 기온 영하 12도
눈내린 한계령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눈내린 한계령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28일부터 29일까지 기온이 급격이 떨어지고 강한 바람이 불겠다. 일부 지역에서는 많은 눈이 내릴 수도 있다.

27일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오후부터 30일 오전까지 중부지방과 남부산지를 중심으로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10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순간풍속도 시속 90㎞에 달하고 대설특보 수준의 눈도 덮친다.

특히 28일에는 강수 구름대를 동반한 저기압이 통과함에 따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눈 또는 비가 내릴 것으로 점쳐졌다. 특히 찬 공기가 유입되는 낮부터는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리면서 강도가 한 차례 강해질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 적설량은 경기 동부와 강원도가 최대 10㎝ 이상, 전라동부 내륙에는 최대 15㎝ 이상의 눈이 쌓이면서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이 밖의 지역에서는 1~5㎝ 정도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8일 오후부터 급격히 기온이 떨어지는 만큼 빙판길이 많아 퇴근길 교통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28일 새벽부터 1~2시간 간격으로 보다 정확한 내용이 담긴 기상정보도 발표할 예정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서울과 경기도의 경우 많은 눈이 쌓이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다만 눈비가 내려 도로가 젖어있는 상태에서 얼게 되면 빙판길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체감온도는 실제보다 10도 이상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29일부터 30일까지는 28일(영하 10도)보다 5~10도가량 더 떨어져 한파특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크다. 29일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영하 12도, 철원 영하 18도 등이다.

기상청은 “최근 기온이 평년보다 5∼10도가량 높게 유지되면서 비교적 온화했던 상태에서 기온이 평년보다 급격히 낮아지는 만큼 체감하는 추위는 더 강하겠다"며 “강한 바람으로 체감온도가 실제 기온보다 10도가량 더 낮아지는 만큼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햇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