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전세형 공공임대’ 전국 경쟁률 3.4대 1
상태바
LH, ‘전세형 공공임대’ 전국 경쟁률 3.4대 1
  • 성동규 기자
  • 승인 2021.01.25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성동규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해 12월 공고한 전세형 공공임대주택 총 1만4843가구에 대한 청약접수 결과 전국에서 총 5만235명이 신청했다고 25일 밝혔다. 

평균 경쟁률로 보면 전국 3.4대 1, 수도권 5.9대 1, 지방권 2.1대 1 등이다. 전세형 공공임대주택은 지난해 정부의 11·19 공급 대책에 따라 제안된 유형으로, 기존 공공임대 공실을 활용해 전세와 유사하게 공급하는 임대주택이다.

LH는 지난 18~20일 건설형 1만2337가구, 매입형 2506가구 등 총 1만4843가구의 전세형 주택에 대해 권역별 입주자를 모집했다. 수도권의 경우 건설형은 3949가구 모집에 경쟁률 4.3대 1, 매입임대형은 1058가구 모집에 11.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세형 주택의 임대조건은 시중 전세 시세의 70~80% 이하이고 보증금 비중이 기본 임대조건의 최대 80%다. 

LH는 3월 5일 당첨자를 발표한 뒤 3월 17~19일 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생계·의료 수급자를 대상으로 한 매입임대 전세형 주택 1순위의 경우 2월 18일 당첨자를 발표하고 같은 달 26일 이후 계약체결 및 순차 입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