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입사 연기된 대한항공 신입사원, 내달 출근 
상태바
코로나19로 입사 연기된 대한항공 신입사원, 내달 출근 
  • 박주선 기자
  • 승인 2021.01.15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 보잉 787-9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제공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대한항공이 지난해 채용되고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입사하지 못한 신입사원에게 입사를 통보했다.

1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2020년 입사 예정이었던 신입사원 대졸(대학 졸업) 공채 합격자 60여명에게 입사 여부를 문의하고 있다.

입사를 희망하는 합격자는 다음달 중순 입사 계획이며, 직무 교육 실시 후 부서별 소요에 따라 인원이 배치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직무교육은 코로나19를 고려해 온라인 교육 위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해 3월 코로나19로 2020년도 신입사원의 집체(집단) 교육과 현장 교육이 어려운 상황이라 입사 시기를 연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