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교정시설 신규 확진자 이틀째 ‘0명’ 
상태바
전국 교정시설 신규 확진자 이틀째 ‘0명’ 
  • 성동규 기자
  • 승인 2021.01.14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구치소 직원과 수용자를 상대로 한 9차 전수검사 날인 14일 오전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에서 관계자들이 의료용품을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동부구치소 직원과 수용자를 상대로 한 9차 전수검사 날인 14일 오전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에서 관계자들이 의료용품을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성동규 기자] 전국 교정시설에서 이틀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14일 법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전국 교정시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1249명으로 12일 오후 5시 기준과 같다.

대규모 집단 감염이 나온 서울동부구치소 관련 확진자는 직원 27명, 수용자 1166명 등 1193명이다. 여기에 법무부 통계에는 제외된 확진자 가족이나 지인 등을 포함하면 누적 확진자는 1214명에 달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법무부는 이날 동부구치소 직원 430여 명과 수용자 530여 명을 상대로 9차 전수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는 이르면 15일 중 나올 전망이다.

교정시설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법무부는 이날까지 전국 교정시설 직원 1만5150명과 수용자 5만73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진행했다.

고층 빌딩형 구조인 인천구치소와 수원구치소 등 11개 교정시설은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했고, 그 외 42개 교정시설은 신속항원검사를 진행했다.

이달 8일부터는 교도관, 방호원, 대체복무요원, 기간제 근로자 등 교정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주 1회 PCR 검사를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상주교도소 직원 2명과 서울남부교도소 수용자 1명의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기도 했다.

법무부는 또 교정시설 내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이날 수형자 900여 명을 가석방했으며 29일에도 정기 가석방을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