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신년사] 송영숙 한미약품그룹 회장 “모퉁이돌 같은 역할로 글로벌한미 비전 위해 최선”
상태바
[2021 신년사] 송영숙 한미약품그룹 회장 “모퉁이돌 같은 역할로 글로벌한미 비전 위해 최선”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1.01.04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이금희가 영상 나레이션 맡아…그룹사 비전과 포부 담아내
송영숙 한미약품그룹 회장이 4일 한미약품 본사에서 온라인 시무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미약품 제공
송영숙 한미약품그룹 회장이 4일 한미약품 그룹사 임직원들과 온라인 시무식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사진=한미약품 제공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2021년, 제약강국과 글로벌한미라는 비전을 향해 끊임없는 도전을 다짐하며, 힘찬 발걸음을 함께 내디딥시다.”

송영숙 한미약품그룹 회장이 4일 ‘제약강국을 위한 끝없는 도전과 새로운 다짐’을 선언하며 새해 업무 시작을 알렸다.

한미약품그룹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창립 이후 처음으로 시무식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이날 시무식에 참여한 한미사이언스와 한미약품, 북경한미약품, 한미정밀화학, 한미헬스케어, 온라인팜, 제이브이엠 등 그룹사 임직원들은 사내 업무망을 통해 2020년 성과와 2021년 비전이 담긴 시무식 영상을 시청했다.

해당 영상에는 송영숙 회장의 육성 신년사가 담겼고, 전체 나레이션은 방송인 이금희씨가 진행했다. 송영숙 회장은 신년사에서 ‘제약강국을 위한 끝없는 도전, 새로운 다짐’을 2021년 한미약품그룹 경영슬로건으로 선포했다.

송 회장은 “선대 회장님께서 ‘인간존중’과 ‘가치창조’를 경영이념으로 삼고, 이 가치 위에 한미약품그룹을 반듯하게 세우셨다. 이 귀한 가치와 철학을 결코 잊지 않겠다”며 “저는 기초를 단단히 세우고 지탱하는 모퉁이돌과 같은 역할을 하며 한미약품그룹이 제약강국을 위한 목표와 비전을 향해 힘차게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 회장은 또 임직원들과 한마음으로 동행하겠다는 약속의 의미로 새로운 복지시설과 제도 마련에 힘쓰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 계획의 일환으로 서울 송파구 본사 뒤에 위치한 한미사이언스 주차장 부지에 제2의 한미타워를 건립, 직원들의 어린 자녀를 돌볼 한미어린이집과 임직원용 피트니스센터, 임직원 전용 카페, 레스토랑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히자 많은 직원들이 이를 반겼다.

또 사내 대출 제도, 리프레쉬 휴가, 자율근무제 등을 기존보다 더욱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연차를 더 자유롭게 사용하는 문화도 정착시키겠다고 했다. 

송 회장은 “임직원들의 삶에 든든한 울타리가 돼주는 회사, 더 행복한 한미약품을 만들겠다고 약속드린다”며 “제약강국, 글로벌한미라는 비전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수 있도록 묵묵히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