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시범재배 땅두릅 첫 해 첫 출하
상태바
양구군, 시범재배 땅두릅 첫 해 첫 출하
  • 황경근 기자
  • 승인 2020.12.27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서울 가락동 도매시장으로 2㎏당 4만1천 원에 8㎏ 출하
올해 495㎡에서 3톤 생산해 5천만~6천만 원 소득 예상
내년에는 5천㎡로 재배면적 확대할 계획
땅두릅 농장(사진제공=양구군)
땅두릅 농장(사진제공=양구군)

[매일일보 황경근 기자] 양구군이 올해 처음 추진한 땅두릅 시범 재배사업이 결실을 맺어 최근 첫 출하됐다.

지난 22일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 내 농협 청과시장으로 첫 출하된 땅두릅은 총 8㎏으로, 가격은 2㎏당 4만1천 원이다.

495㎡(150평)에서의 시범재배를 통한 생산량은 3톤으로 예상되고, 땅두릅이 보통 2㎏당 3만4천~4만 원의 가격에 거래되고 있어 올해 예상소득은 5천만~6천만 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

양구군은 올해 땅두릅 시범 재배사업에 군비 4900만여 원과 재배농가 자부담 3500만여 원 등 총 847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했다.

이에 따라 재배농가는 총 495㎡의 면적에 연동하우스와 종묘 1만2천주, 포장재 등 땅두릅 재배기반을 구축했다.

양구군은 내년에는 재배면적을 0.5㏊(5천㎡)로 확대하고, 도비 1200만 원과 군비 2천만 원, 자부담 8백만 원 등 총 4천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김지희 유통축산과장은 “올해 처음 시범적으로 재배한 땅두릅의 330㎡당 생산량과 예상소득이 매우 높아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소득 작목을 꾸준히 찾는 일에 심혈을 기울여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