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난했던 2021학년도 ‘수능’…‘수학 가형’만 어려웠다
상태바
무난했던 2021학년도 ‘수능’…‘수학 가형’만 어려웠다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0.12.03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어영역, 독서부문 평이한 반면 문법무분 까다로워
가형 중난도 문항 다수…상위권·중상위권 체감 클 것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오전 대전시 서구 괴정동 괴정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오전 대전시 서구 괴정동 괴정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대체로 예년보다 쉽다는 평가가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수능 난이도에 대한 관심이 컸던 만큼 자칫 ‘불수능’이 되지 않을까 경계한 것으로 보인다.

◇작년보다 쉬웠던 '국어영역'…고난도 출제 기조 유지  

대입 학원가에서는 3일 치러진 수능 국어영역에 대해 지난해 수능과 6월·9월 모의평가 대비 쉬웠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다만 문법부문의 난이도가 상승하는 등 여전히 고난도 출제 기조를 유지했다는 평가도 나왔다.

이치우 비상교육 입시평가소장은 “2021학년도 수능 국어영역은 전체적인 구성에서 새로운 시도 없이 평이하게 출제됐다”며 “지난해 수능은 물론, 앞서 진행된 모의평가보다도 난이도면에서 약간 쉽다”고 분석했다.

구체적으로는 지문의 길이가 지난해와 큰 차이가 없었고, 6월·9월 모의평가에서 꾸준하게 출제된 독서부문의 주제통합 지문이 재등장했다. 화법과 작문의 세트형 지문 구성과 독서의 문제 구성 역시 최근 출제 경향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EBS 교재와의 연계비율은 71.1%정도다.

이와 달리 진학사에서는 고난도 출제 기조를 유지했다고 내다봤다. 지난해와 비교해 지문이 소폭 짧아졌지만 어려운 난이도의 추론 사고형 문항이 다수 출제됐다는 주장이다. 문법부문도 수험생이 자주 틀리는 문항으로 구성됐다고 짚었다.

고난도 문항으로는 공통적으로 '예약의법적 성격'을 소재로 한 28번 문항을 꼽았다. 진학사는 28번 문항에 대해 “지문의 지정된 부분의 내용이 매우 낯선 데다 유형에 따라 일어날 수 있는 경우를 꼼꼼하게 따져야 풀 수 있는 문제”라고 진단했다.

◇중난도 많았던 수학 가형…다소 쉬웠던 나형

수학영역에 대해서는 학원가의 의견이 동일했다. 수학영역 가형은 예년 수능이나 6월·9월 모의평가와 비교해 난이도 올라간 반면, 나형의 경우 비슷한 수준이거나 쉬웠다는 평가가 대다수를 차지한 것이다.

진학사는 “가형은 고난도 문항(30번)이 작년 수능과 비슷하거나 쉬운 수준으로 출제됐지만 중난도 문항이 다수 출제됐다”며 “계산이 필요한 문제가 많았다 보니 시간이 부족한 학생들이 있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종로학원도 “고난도 문항이 다소 쉬웠지만 중난도 문항이 상당히 변별력 있게 출제돼 2~3등급대 학생들의 체감 난이도는 상대적으로 높았을 것”이라면서 “이외에도 까다로운 문항이 많아 상위권과 중위권 사이에는 체감 난이도면에서 격차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달리 수학영역 나형은 지난해와 비슷하게 출제됐다는 의견이 많았다. 종로학원은 “수학영역 나형의 경우 쉬운 문항은 대단히 쉽게 출제됐다”며 “올해 새로 시험범위에 추가된 지수로그와 삼각함수 문항도 비교적 평이했다”고 설명했다.

대성학원 역시 “지난해 수능 유형과 전반적으로 유사한 데다 킬러문항도 상대적으로 쉽게 나왔다”며 “다만 나머지 문항의 난이도가 올라가 전체적인 체감으로는 지난해 수준과 비슷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