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임상시험 추가 진행”
상태바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임상시험 추가 진행”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11.27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나은 효과 보이는 방식 발견한 만큼 입증 위한 임상”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은 지난 23일(현지시간) 공동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 중간분석 결과 평균 70%의 면역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은 지난 23일(현지시간) 공동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 중간분석 결과 평균 70%의 면역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포드대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효능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자 추가 글로벌 임상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해당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우리가 더 나은 효과를 보이는 방식을 발견한 만큼 이를 입증해야 한다”면서 “그래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백신의 면역 효과가 90%에 달하는 저용량 투약 방식에 대한 추가 연구를 진행하겠다는 의미다. 소리오 CEO는 추가 시험에 대해 “또 다른 국제적 연구가 될 것”이라면서 “이미 효과가 크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소규모의 환자만 필요한 만큼 빨리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영국과 유럽연합(EU)에서 백신 승인이 지연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일부 국가에선 올해 안에 승인이 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다만 미국에선 승인에 시간이 좀 더 걸릴 수 있다고 봤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이 외국에서 임상 시험을 진행한 백신의 결과에 의문이 있을 경우 허가를 쉽게 내주지 않기 때문이다.

헬렌 플레처 런던위생·열대의학대학원 면역학 교수는 “각국이 추가 임상시험을 이유로 백신 승인을 늦추진 않을 것으로 전망한다”며 “1회분을 두 차례 투약하는 방식의 면역 효과가 이미 세계보건기구(WHO)의 목표치를 넘어서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 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고용량 투약방식의 승인을 받고 충분한 데이터가 모이면 저용량 방식의 추가 승인을 요청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