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디지털 뉴딜로 데이터 시장 43조원·일자리 90만개 만든다
상태바
정부, 디지털 뉴딜로 데이터 시장 43조원·일자리 90만개 만든다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11.25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AI·SW 핵심인재 10만명 양성·공공기관 시스템 클라우드 전환키로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정부가 연내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191종, 빅데이터 플랫폼 16개 등을 구축하고, 2025년까지 42조원의 데이터 시장과 90만개 일자리 창출 추진할 예정이다.

정부는 25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서 ’AI 국가전략‘의 성과를 발표하고 이런 내용의 디지털 뉴딜 추진 계획을 밝혔다.

AI 국가전략은 지난해 12월 국무회의를 통해 범정부 차원에서 마련됐다. 오는 2030년까지 최대 455조원의 경제 효과를 창출하고 디지털 경쟁력 세계 3위, 삶의 질 세계 10위 도달 등의 목표를 삼았다.

정부는 디지털 혁신 확산을 위해 데이터 댐과 지능형 정부,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 등 디지털 뉴딜 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디지털 뉴딜의 대표 사업 중 하나인 데이터 댐은 민간에 14만여 개 공공데이터를 제공한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데이터 댐 사업에는 2400여 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해 약 2만8000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었다.

정부는 연내 AI 학습용 데이터 191종과 빅데이터 플랫폼 16개 등을 구축하고 2025년까지 43조원의 데이터 시장과 90만여 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AI 전문기업도 2025년까지 150여개로 확대한다.

2025년까지 10만명의 AI·소프트웨어 분야 인력을 양성하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AI 기본 소양 교육을 추진한다.

AI 신기술 확보와 관련 사업을 위한 제도 마련도 노력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신개념 AI 반도체(PIM) 핵심기술개발’과 ‘차세대 AI 개발’ 등 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해 기술력을 높인다.

우선 신개념 AI 반도체(PIM) 핵심기술개발을 위해 정부는 2022∼2028년 총 9924억원 규모의 연구개발(R&D)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차세대 AI 개발을 위해서는 2022∼2026년 총 9286억원 규모의 R&D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한다.

디지털 정부 추진을 위해 2025년까지 공공기관 전체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내용도 담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