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도 찬성 선회....3차 지원금 급물살
상태바
민주당도 찬성 선회....3차 지원금 급물살
  • 박지민 기자
  • 승인 2020.11.2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기존 예산 유지 전제 국민의힘 주장 수용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20.11.25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20.11.25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지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5일 내년도 예산안에 3차 긴급 재난지원금 예산을 편성하자는 국민의힘의 주장을 수용, 3차 지원금 논의가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다만 국민의힘이 한국판 뉴딜 예산 50% 이상 삭감을 주장하고 있어 향후 여야 논의 과정에 있어 절충작업을 거쳐야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덜기 위한 3차 재난지원금 지급 필요성을 언급하고 "특별히 큰 고통을 겪으시는 계층을 특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난피해지원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3차 지원금 논의의 주도권을 더 이상 국민의힘에 넘겨줄 수 없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그는 "이 문제를 우리 당이 주도적으로 대처하기 바란다"며 "마침 예결위에서 내년도 예산안을 심의하고 있으니 취약계층 지원책을 예산안에 반영하는 방안을 정부와 함께 찾고, 야당과도 협의하기 바란다"고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당장 피해가 큰 업종 긴급지원과 위기 가구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검토하겠다"며 "내년도 본예산에 맞춤형 지원예산을 담는 것을 검토한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다시 한번 재정이 적극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했다. 다만 "대신 한국판 뉴딜 예산을 삭감하라는 야당의 요구는 수용할 수 없다"고 했다.

앞서 국민의 힘은 3조6000억원 규모의 3차 재난지원금 예산을 내년도 본예산에 편성할 것을 먼저 주장하며 1차, 2차 때와 달리 재난지원금 논의를 주도하고 있다. 민주당은 타격이 큰 소상공인·자영업자 등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위한 예산을 2조원대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